[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전남 순천으로 여행을 떠난 ‘불타는 청춘’ 멤버들. /사진제공=SBS

전남 순천으로 여행을 떠난 ‘불타는 청춘’ 멤버들. /사진제공=SBS

전남 순천으로 여행을 떠난 ‘불타는 청춘’ 멤버들. /사진제공=SBS

SBS ‘불타는 청춘’에 여성 출연자들을 설레게 한 마성의 훈남 새 친구가 등장한다.

25일 방송되는 ‘불타는 청춘’에서 청춘들은 전라남도 순천으로 여름 여행을 떠난다. 청춘들의 만남 집결지인 ‘순천 드라마 세트장’은 1960~1980년대의 모습을 그대로 재현해 놓아 마치 추억 속 여행을 떠나는 기분을 더해 줬다. 청춘들도 이에 걸맞게 자신들의 첫 데이트 복장을 하고 등장했다. 마치 타임슬립을 한 듯한 청춘들은 추억의 극장부터 고고장, 뽑기방까지 즐기면서 과거 자신들의 미팅 경험담을 풀어놓았다. 또한 청춘들은 촬영 당일날에 생일을 맞은 김부용과 최민용에게 특별한 선물을 준비해 용브라더스를 감동케 했다.

제작진은 새 친구 힌트 키워드로 미녀 배우인 ‘샤를리즈 테론’을 제시해 궁금증을 자아냈다. 이번 새 친구의 픽업 조로는 ‘보니허니’ 구본승과 강경헌이 뽑혔다. 여행 이후 처음 새 친구 픽업 조로 떠나는 강경헌은 새 친구 마중에 설레는 마음을 감추지 못했다.

순천의 명소 낙안읍성에서 청춘들을 기다리고 있던 새 친구는 16년 만에 방송 나들이에도 불구하고 프로다운 모습을 선보여 눈길을 끌었다. 새 친구는 구본승과의 특별한 과거 인연은 물론 글로벌 황금 인맥을 공개할 예정이다.

청춘들이 연신 “눈이 아름답다”고 극찬한 새 친구의 정체는 25일 오후 11시 10분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