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회오빠' 오은주, 혈액암 투병 관련 이야기 공개
이호경 PD "오은주·이관희, 투병 중에도 맑고 투명해"
오은주 혈액암 / 사진 = '아침마당' 방송 캡처

오은주 혈액암 / 사진 = '아침마당' 방송 캡처

다큐멘터리 영화 '교회오빠' 주인공 오은주가 암 투병과 관련한 이야기를 전했다.

25일 오전 방송된 KBS1 교양프로그램 '아침마당'에는 영화 '교회오빠'의 연출자인 이호경 PD와 실제 주인공 오은주가 출연해 이야기를 나눴다.

영화 '교회오빠'는 2017년 방송된 KBS 스페셜 '앎: 교회오빠'의 이후 이야기를 담은 작품으로, 오은주의 남편 이관희가 두 번째 암 재발 후 아름다운 이별을 준비하는 과정을 그린다.

이호경 PD는 "(오은주의 남편)이관희는 37살에 첫 딸과 만난 후 대장암 4기 진단을 받았다. 사랑하는 아들이 아프다는 이야기에 그의 어머니가 극단적인 선택을 하셨다"며 이들 부부의 안타까운 사연을 설명했다.

엎친 데 덮친 격, 이후 네 달 뒤엔 아내 오은주가 혈액암 4기 진단을 받게 됐다. 채 1년도 안 되는 시간에 계속해서 이어진 비극은 충격적이지 않을 수 없었다.

오은주는 처음 이호경 PD가 찾아왔을 때 출연을 망설였다고 밝혔다. 결국 출연을 결심한 이유는 남편이 암 환자들에게 좋은 정보와 잘 이겨내는 모습을 보여주고 싶어했기 때문이라고. 그러나 오은주는 "남편은 지난해 9월 16일, 마흔 번째 생일날 하늘나라로 갔다"고 말해 듣는 이들의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이호경 PD는 "비극 속에서도 부부는 맑았고 투명했다. 모든 것에 감사하는 모습이 제작진과 시청자들, 관객들에게 울림을 줬다"고 언급했다.

끝으로 오은주는 "절망이나 상처 속에 있는 사람들에게 우리의 이야기가 응원이 되었으면 한다. 나에게 없는 것을 보면서 슬퍼하는 게 아니라 나에게 있는 것에 대해 하루하루 감사하게 살아가길 응원한다"고 밝혀 뭉클함을 안겼다.

장지민 한경닷컴 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