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유청희 기자]
MBC ‘복면가왕’/사진제공=MBC

MBC ‘복면가왕’/사진제공=MBC

MBC ‘복면가왕’/사진제공=MBC

MBC ‘복면가왕’에서 복면가수들의 ‘취향 저격’ 무대가 펼쳐진다.

오는 23일 방송될 ‘복면가왕’에서는 막강한 가왕 후보 JK 김동욱과 송가인을 꺾고 2연승 수성에 성공한 가왕 ‘나이팅게일’과 여기에 도전장을 내민 8인의 듀엣 무대가 펼쳐진다. 판정단으로는 위너의 강승윤, 러블리즈 미주&예인, 음악 프로듀서이자 방송인인 유재환이 합류했다.

특히 이번 방송에서는 복면 가수들의 다양한 선곡과 편곡이 눈과 귀를 사로잡을 예정이다.

퀸, 비욘세, 셀린 디온 등 레전드 팝 가수의 곡으로 이미 여러 ‘미친 팝 듀엣’이 탄생한 가운데, 이번엔 ‘팝의 여왕’이라 불리는 휘트니 휴스턴의 ‘그레이티스트 러브 오브 올(Greatest Love of All)’을 선곡한 듀엣 무대가 좌중을 압도했다. 뛰어난 가창력을 요구하는 곡임에도, 한 치의 양보도 없이 두 복면 가수의 막상막하의 실력에 모두가 감탄을 자아냈다고 한다.

또한 허를 찌르는 반전 듀엣으로 색다른 재미를 예고하기도 했다. 두 남성 복면 가수는 그룹 러블리즈의 ‘아츄(Ah-Choo)’를 깜찍한 율동과 함께 남자 버전으로 소화해 주목받았다. 이에 원곡 작곡가 윤상과 곡의 주인공 러블리즈 멤버 미주와 예인 역시 놀라움을 표했다.

이밖에도 글로벌 그룹 방탄소년단의 ‘페이크 러브(FAKE LOVE)’를 강렬한 편곡과 함께 솔로곡으로 재해석한 무대도 펼쳐진다.

‘복면가왕’은 오는 23일 오후 5시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