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븐틴 측, 비행기 지각 탑승 논란 해명
"공항 측 갑작스러운 서류 요청, 죄송하다"
세븐틴, 비행기 지각 탑승 논란 /사진=한경DB

세븐틴, 비행기 지각 탑승 논란 /사진=한경DB

그룹 세븐틴이 비행기 지각 탑승 논란에 대한 입장을 전했다.

세븐틴의 소속사 플레디스엔터테인먼트는 21일 한경닷컴에 "세븐틴은 당일 공항에 정상 시간에 도착했다. 수속도 제 시간에 마쳤으나 서류 문제로 인해 탑승이 늦어졌다"라고 밝혔다.

이어 "체크인을 마쳤는데 갑자기 공항 측에서 재입국 서류를 작성해달라고 요청해 시간이 지연됐다"면서 "의도한 것은 아니지만 저희의 문제로 인해 피해를 입은 승객 분들께 죄송하다"라고 전했다.

앞서 세븐틴은 지난 17일 일본 오키나와 나하 공항에서 한국으로 입국했다. 이 과정에서 비행기가 예정시간보다 1시간 가량 지연 출발했고, 이후 온라인을 통해 한 보이그룹의 지각 탑승으로 출발이 늦어졌다는 사실이 퍼지기 시작하면서 특혜 논란이 일었다.

항공정보포털 시스템에 따르면 이날 오키나와-인천 노선을 운항한 아시아나 OZ171편은 예정된 오후 3시 25분 도착 예정이었으나 이보다 한 시간 가량 늦어진 오후 4시 34분에 도착한 것으로 확인된다.

해당 비행기는 현지 기상 상황으로 이미 30분 지연 출발 예정인 상황에서 세븐틴의 서류 관련 문제로 30분이 더 늦어져 총 1시간 지연된 것으로 알려졌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