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는 사랑을 싣고' 배우 윤유선 과거 인연 찾아
'사랑의 리퀘스트'서 만났던 남매들 "아이 낳고보니 미안해"
윤유선 / 사진 = 'TV는 사랑을 싣고' 방송 캡처

윤유선 / 사진 = 'TV는 사랑을 싣고' 방송 캡처

배우 윤유선이 'TV는 사랑을 싣고'를 통해 소중한 옛 인연과 재회하며 따뜻한 마음을 보였다.

21일 방송된 KBS1 ‘TV는 사랑을 싣고’에선 윤유선의 이야기가 전해졌다.

이날 윤유선은 지난 2000년 방송된 '사랑의 리퀘스트'에서 인연을 맺은 전주 삼남매를 찾아 나섰다.

윤유선은 당시 방송 이후 7년간 인연을 이어왔지만 자연히 연락이 끊겼다. 그는 "내가 아이를 낳고 아이가 크고 보니까 아이들에겐 정말 부모가 필요하더라. 내가 너무 무책임했던 게 아닌가. 만약에 아이들이 만남을 허락해준다면, 찾을 수 있다면 사과도 하고 싶다"고 털어놨다.

윤유선은 당시를 돌이키며 "아이들에게 더 마음이 갔던 게 계산적이지 않았다. 그저 방송을 통해 엄마를 찾고 싶어 했다. 굉장히 예의 바르고 반듯하고. 남에게 불편을 주려하지 않는 모습이 굉장히 사랑스러웠다"며 눈물을 쏟았다.

윤유선은 또 'TV는 사랑을 싣고'에 도움을 청한데 대해서 "연결고리가 없다 보니까 도저히 찾을 방법이 없었다"라고 말했다.

이날 윤유선은 33살의 진수 씨와 12년 만에 재회했다. 이에 윤유선도 진수 씨도 서로를 부둥켜안고 눈물을 흘렸다. 윤유선은 진수 씨를 위해 정성들인 식사를 직접 준비해 왔고 진수 씨는 윤유선의 고마운 마음에 선물을 전하며 보답했다.

장지민 한경닷컴 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