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일럽 맥러플린 “韓 문화 배우려고 해 노력 중"
케일럽 맥러플린 “ ‘기묘한 이야기’, 축복 같은 작품”
케일럽 맥러플린/사진=연합뉴스

케일럽 맥러플린/사진=연합뉴스

‘기묘한 이야기3’ 게이튼 마타라조와 케일럽 맥러플린이 내한한 소감을 밝혔다.

21일 서울 JW메리트호텔 동대문에서는 넥플릭스 인기 시리즈 ‘기묘한 이야기3’의 기자회견이 개최, 주역 게이튼 마타라조 , 케일럽 맥러플린가 참석했다.

이날 케일럽 맥러플린은 “여러분이 보여주신 사랑에 감사하다. 좋은 경험을 하고 있다”라면서 “한국 문화에 대해 배우며 즐거운 시간을 보내고 있다. 잊지 못할 것 같다”며 내한한 소감을 밝혔다.

두 사람은 기자회견에 앞서 지난 20일 레드카펫 & 팬이벤트에 참여했다.

옆에 있던 게이튼 마타라조는 “한국에 경험에 감사하다. 투어를 할 일이 많은데 이런 경험은 많이 있는 일이 아니다. 많은 관심에 감사하다”고 밝혔다.

한편 ‘기묘한 이야기3’는 1년 후인 1985년을 배경으로 또다시 여름을 맞이한 호킨스 마을에서 일어나는 더 기묘해진 사건들을 다룬다.

오는 7월4일 넥플릭스에서 공개된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