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종원의 골목식당' 원주 미로 예술시장 찾았다
백종원, 칼국수집 칼제비 맛에 "마니아들 좋아할 것"
'백종원의 골목식당' 원주 미로예술시장 / 사진 = '백종원의 골목식당' 방송 캡처

'백종원의 골목식당' 원주 미로예술시장 / 사진 = '백종원의 골목식당' 방송 캡처

'백종원의 골목식당'의 백종원이 원주 미로예술시장 칼국수 집 사장에게 칭찬을 건넸다.

19일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 백종원은 두 번째 가게로 칼국수 집을 찾았다.

해당 매장은 75세 할머님이 혼자 운영하는 곳이었다. 김성주는 "화재가 났을 때 피해를 많이 보아 임시로 이곳에서 하시는 것"이라 설명했다.

급히 마련한 매장은 아무것도 없는 창고였고 비닐로 벽을 가린 채 영업하고 있었다. 심지어 창문도 없었다.

사장은 "여느 때와 다름없는 날이었는데 1층에서 불이 났다. 아래층에서 떡집을 하던 아들이 급히 올라왔다. 손님들을 먼저 대피시키고 아들의 부축을 받으면서 빠져나왔다"며 당시 아찔했던 경험을 전했다.

사장은 "가슴이 타 들어간다. 10원 한 장도 못 건지고 나왔다"고 밝혀 안타까움을 자아내기도 했다.

백종원은 해당 매장에서 칼제비와 팥죽을 주문해 시식했다. 말없이 칼제비를 먹던 백종원은 "묘하다. 칼국수 국물이 진한 걸 좋아하는데 국물이 안 진한데도 맛있다. 국물이 맹물은 아닌 거 같은데, 진하지도 않다. 담백하면서 끌리는 누룽지 먹는 느낌이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백종원은 "우리가 생각하는 칼국수 맛집이라고 생각하는 맛과는 다르다. 칼국수 마니아라면 한 번쯤 경험해볼 만한 맛이다. 조화가 아주 좋고 반죽도 좋다"라고 설명했다.

장지민 한경닷컴 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