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드벨벳, '짐살라빔'으로 컴백
레드벨벳 '짐살라빔', 강한 중독성+화려한 퍼포먼스
레드벨벳 "썸머퀸 수식어대로 대박 나길"
레드벨벳 '짐살라빔' 컴백 /사진=변성현 기자

레드벨벳 '짐살라빔' 컴백 /사진=변성현 기자

'썸머퀸' 레드벨벳이 돌아왔다. 중독성 강한 신곡 '짐살라빔'으로 올여름도 레드벨벳에 빠져들게 하겠다는 각오다.

19일 오후 서울 용산구 블루스퀘어 아이마켓홀에서 레드벨벳(웬디, 아이린, 슬기, 조이, 예리)의 새 미니앨범 ''더 리브 페스티벌' 데이 원('The ReVe Festival' Day 1)' 발매 기념 쇼케이스가 개최됐다. 진행은 개그맨 이승윤이 맡았다.

레드벨벳의 컴백은 지난해 11월 발매한 다섯 번째 미니앨범 'RBB' 이후 약 7개월 만. '더 리브 페스티벌'이라는 타이틀을 들고온 이들은 올해 세 장의 앨범 발매를 계획 중이다. 이에 대해 아이린은 "레드벨벳이라는 테마파크에서 펼쳐지는 페스티벌이다. 앨범명에 '데이 1'을 넣은 것도 올해 많은 활동을 할 예정이기 때문이다. '데이 1', '데이 2', '피날레'까지 앨범 별로 다양한 느낌을 나눠 준비 중"이라고 설명했다.

'ReVe'는 레드벨벳의 약자이자 두 번째 단독 콘서트 '레드메어(REDMARE)'에서 선보인 로봇 캐릭터의 이름으로 '꿈', '환상' 등을 의미한다. 이 같은 뜻에 걸맞게 레드벨벳은 활발히 활동을 펼치며 환상적인 음악 축제를 선보일 예정이다.

페스티벌의 포문을 여는 ''더 리브 페스티벌' 데이 1'에 대한 멤버들의 애정은 각별했다. 먼저 조이는 "이번에는 준비 기간이 길었다. 연습을 충분히 하고 녹음을 해 수록곡에 대한 애착이 남다른 앨범이다. 많은 분들이 듣고 좋아해 주셨으면 한다"고 말했다. 아이린 역시 "화려한 퍼포먼스가 마치 퍼레이드 같은 느낌이다"라며 기대를 당부했다.
레드벨벳 /사진=변성현 기자

레드벨벳 /사진=변성현 기자

''더 리브 페스티벌' 데이 1'에는 타이틀곡 '짐살라빔(Zimzalabim)'을 비롯해 '써니 사이드 업(Sunny Side Up!)', '밀크셰이크(Milkshake)', '친구가 아냐(Bing Bing)', '안녕, 여름(Parade)', '엘피(LP)'까지 총 6곡이 수록됐다.

레드벨벳은 입을 모아 "굉장히 열심히 준비했다"면서 "기존의 상큼 발랄함을 그대로 가지고 가면서 다이내믹함을 더하려고 했다. 신나고 다양한 곡들로 채웠다. 듣고 즐겨주셨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내비쳤다.

타이틀곡 '짐살라빔'은 곡의 반전과 시원한 멜로디가 돋보이는 중독성 강한 일렉트로 팝 곡이다. '짐살라빔'은 유럽에서 주로 쓰이는 '수리수리 마수리' 같은 주문으로 마음속 깊이 간직해 둔 꿈을 펼쳐보자는 내용을 담고 있다. 독특한 제목만큼이나 드라마틱한 전개와 화려한 무대가 눈과 귀를 동시에 사로잡는다.

슬기는 "처음에는 '짐살라빔'이라는 단어가 생소해서 걱정도 많이 했는데 노래를 하다 보니 신나고 입에 착착 붙더라. '중독성이 있지 않을까'라는 기대감으로 앨범을 준비했다. '짐살라빔'이 소원이 이루어진다는 좋은 뜻이라 기대감이 컸다"고 전했다.

이어 조이는 "이 곡이 예전부터 곡 후보에 있었는데 계속 보류가 되다가 이번에 이수만 선생님께서 이번에는 너희가 소화할 수 있을 거라고 하셨다. 강력하게 타이틀곡을 하자고 하셔서 그 뜻을 믿고 준비했다"고 타이틀곡 선정 비하인드를 털어놨다.

웬디는 특유의 시원시원한 창법으로 '짐살라빔'의 고음을 소화해낸다. 이에 대해 조이는 "웬디 언니가 원래도 고음을 잘 하지만 이번에는 '초고음' 파트를 소화했다. 그 파트를 부담스러워하면서도 잘 소화하는 걸 보면서 대단하다 느꼈다"고 감탄했다. 웬디는 "처음에는 부담이 컸다. 할 수 있을까 싶었는데 녹음 부스에 들어가니 결국 하더라. 나도 신기했다"라며 웃었다.
레드벨벳 /사진=변성현 기자

레드벨벳 /사진=변성현 기자

레드벨벳은 ''더 리브 페스티벌' 데이 1'을 준비하며 성장하고 있는 자신들의 모습을 발견할 수 있었다고. 조이는 "이번 앨범 곡들이 확실히 난이도가 높아서 그런지 멤버들이 전반적으로 노래 실력이 늘어난 것 같다"고 전했고, 웬디도 "녹음 부스에 들어가면 정말 있는 힘을 다해서 부른다. 이번 앨범이 가장 힘을 줘서 부른 것 같다"고 고백했다.

레드벨벳은 그간 '빨간 맛(Red Flavor)', '피카부(Peek-A-Boo)', '배드 보이(Bad Boy)', '파워 업(Power Up)' 등 개성 넘치는 곡으로 큰 사랑을 받았다. 통통 튀는 여름 노래로 '썸머퀸' 수식어를 꿰차는가 하면, 세련되고 강렬한 분위기의 곡과 퍼포먼스로 반전이 있는 다채로운 면모를 보이기도 했다.

매번 새로운 장르로 음악적 도전을 하는 레드벨벳에게 부담이 없는지 묻자 조이는 "부담이 안 된다면 거짓말인 것 같다. 어떻게 잘 소화해야 하는지가 숙제 같다. 다양한 장르를 하는 만큼, 스타일링부터 안무까지 이번에도 굉장히 많은 고민을 했다"고 말했다.

웬디 또한 "레드벨벳 활동 초반에는 엄청 큰 부담이었다"면서도 "활동을 하면서 점점 성장해 나갔다. 그런 우리의 모습을 보면서 뿌듯하고 즐거웠다. 이번 시도도 초반에는 어렵고, 힘들기도 했지만 지금 보니 새롭고 보람찬 도전이었다. 앞으로도 계속 이런 도전을 해 나갈 것 같다"고 당찬 각오를 밝혔다.
여름엔 레드벨벳, 강력해진 중독성 '짐살라빔'…빠져들 수밖에 없는 주문 [종합]

K팝 내 레드벨벳의 성장은 실로 눈에 띌 정도다. 이들은 지난 1월 아레나 투어, 2월 북미 투어를 진행했다. 지난해에는 평양에서 공연을 펼치기도 했다. 이와 관련해 슬기는 "K팝을 사랑해주시는 분들이 많아져서 우리도 행복하다"면서 "그만큼 행동이나 무대 하나하나에 책임감을 가지고 해야겠다는 생각이 커졌다. 레드벨벳 음악의 다양성을 좋아하는 분들이 많아서 더 다채로운 앨범을 만들어야겠다는 사명감도 든다"고 했다.

특히 조이는 "우리 음악이 돈 냄새가 난다는 댓글을 봤다"고 가감 없이 털어놔 웃음을 자아냈다. 그는 "돈을 많이 썼다기보다는 사운드가 짱짱한 음악을 만들 수 있는 분들이 참여했다는 의미로 받아들여졌다. 좋은 음악을 만들어 줄 수 있는 분들이 참여해주신 거다. 그걸 어떻게 잘 소화할 수 있을지에 대한 고민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끝으로 레드벨벳은 "지금까지 많은 곡을 냈는데 여기서 안주하지 않고 앞으로는 더 다양하고 멋진 모습을 보여드리려고 노력하겠다. 많이 기대해달라"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썸머퀸'이라는 수식어대로 '짐살라빔'이 올여름에도 대중들에게 사랑받길 바란다는 기대감도 내비쳤다.

레드벨벳의 새 미니앨범 ''더 리브 페스티벌' 데이 1'은 이날 오후 6시에 공개된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