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연수 댓글논란 "500번은 받은 질문"
까칠한 태도에 네티즌 비난
하연수 댓글논란, 관련 게시물 삭제
하연수 댓글논란 /사진=한경DB

하연수 댓글논란 /사진=한경DB

배우 하연수가 팬에게 까칠하게 반응한 댓글로 또 다시 논란의 중심에 섰다.

하연수는 지난 18일 자신의 SNS에 "작년에 작업한 '화조도' 판매한다. 벽에 걸 수 있는 족자"라는 글과 함께 화조도 사진을 올렸다.

이에 한 팬은 댓글로 "연수님이 직접 작업한 건가요?"라고 질문했고, 하연수는 "500번 정도 받은 질문이라 씁쓸하다. 이젠 좀 알아주셨으면. 그렇다. 그림 그린 지는 20년 됐다"고 답했다.

이 같은 하연수의 댓글에 일부 네티즌들은 굳이 까칠한 늬앙스로 답변할 필요가 있냐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특히 하연수는 앞서도 여러 차례 비슷한 논란에 휩싸인 바 있어 더욱 거세게 태도를 지적받고 있다.

하연수는 2016년 SNS에 "저도 약소하게나마 하프의 대중화를 위해 공연도 더 많이 챙겨 보고 하프 연주도 다시 시작해야겠다"라는 글을 남겼다. 이를 본 한 네티즌은 "가격의 압박이 너무"라는 댓글을 달았다. 그러자 하연수는 "잘 모르시면 센스 있게 검색을 해보신 후 댓글을 써주시는 게 다른 분들에게도 혼선을 주지 않고, 이 게시물에 도움을 주시는 방법이라 생각된다"고 답했다.
하연수 전범기 논란 /사진=하연수 SNS

하연수 전범기 논란 /사진=하연수 SNS

이후로도 하연수의 SNS 댓글 논란은 계속됐다. 같은해 7월에는 작품과 관련된 질문을 하는 네티즌에게 "방법은 당연히 구매하시거나 구글링인데 구글링하실 용의가 없어 보이셔서 답변 드린다"고 답했다. 이에 너무 예민하게 반응한 게 아니냐는 지적이 일었다. 그러자 하연수는 "미성숙한 발언으로 불편함을 느낀 모든 분들에게 사과드린다"고 했다.

댓글 논란 외에 지난해에는 러시아를 여행하며 찍은 사진을 SNS에 게재했다가 뭇매를 맞기도 했다. 해당 사진에 전범기를 연상케 하는 배경이 담겨 있었기 때문. 당시 하연수는 "서커스장 포토존 패턴이 집중선 모양이라 그렇다. 나도 민감하게 생각하는 부분이라 채도를 낮춰 올렸다"고 해명했다. 그러나 비판이 거세지자 결국 사진을 삭제했다.

이번에는 다시금 팬들에 대한 응대 태도가 문제가 됐다. 소통 과정에서 과하게 까칠한 그의 반응에 지적이 쏟아지고 있는 상황. 하연수는 현재 해당 게시물을 삭제했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