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에스더·홍혜걸, '아침마당' 동반 출연
여에스더·홍혜걸, 이혼 루머 해명
"3년 전 갱년기로 각방 사용"
여에스더, 홍혜걸/ 사진=한경DB

여에스더, 홍혜걸/ 사진=한경DB

여에스더, 홍혜걸 부부가 각방 사용에 대해 털어놓으며 이혼 루머는 사실이 아니라고 바로 잡았다.

18일 방송된 KBS1 '아침마당'에는 의사 부부인 여에스더, 홍혜걸이 출연해 다양한 이야기를 전했다.

이날 두 사람은 "쇼윈도 부부라는 이야기도 들었고, 이혼했다가 다시 만난다는 이야기도 있더라"며 자신들을 둘러싼 소문에 대해 언급했다.

이어 여에스더는 3년 전에 각방을 썼다고 밝히며 "갱년기가 원인이었다. 3년 전 개인적으로 가족 중에 안 좋은 일이 있어서 우울했고, 거기에 갱년기가 겹쳤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갱년기에 우울함까지 겹쳤다. 나는 갱년기 여성분들을 보고 치료했던 의사인데 내가 봤던 환자 중에 5위 안에 들 정도로 너무 고통스러웠다"고 털어놨다.

여에스더는 "25년을 살아보면 각방이 가능하다. 나도 22년까지는 각방 생각도 안 했는데 갱년기가 오니까 매일 보면서 싸우는 것보다는 각방을 쓰면서 가끔 볼 때 반가운 것이 낫겠더라"고 고백했다.

홍혜걸 역시 "부부가 각방을 쓰는 것이 꼭 나쁜 것만은 아니다"라면서 "애정이 남아있으면 서로를 위해 살짝 떨어져 있다가 다시 만나면 된다. 항상 옆에 있다는 믿음만 주면 된다. 지금은 다시 방을 합쳤다"고 전했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