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상이몽2' 김민자♥최불암 출연
결혼 50주년 러브스토리 공개
김민자, 라이머·안현모에 아낌없는 조언
'동상이몽' 최불암, 김민자 /사진=SBS 방송화면 캡처

'동상이몽' 최불암, 김민자 /사진=SBS 방송화면 캡처

'동상이몽2'에 배우 최불암, 김민자 부부가 출연해 화제다.

지난 17일 방송된 SBS '동상이몽2'에서는 라이머, 안현모 부부가 최불암, 김민자 부부를 만나러 가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최불암과 김민자는 결혼 50년차 부부의 러브스토리를 전부 공개해 눈길을 끌었다.

최불암은 "연극을 포기하고 방송을 시작한 게 이 사람 때문이었다"면서 "수소문 끝에 매점에서 기다렸다. 신문에 구멍을 뚫고 봤다. 주변에 최불암이 좋아한다고 고백을 해놨다. 찜을 해놓은 것"이라며 김민자와의 첫 만남을 밝혔다.

하지만 두 사람은 결혼 반대에 부딪혔다고. 최불암은 "내가 조건이 안 좋았다. 외아들에 홀어머니에 수입이 없었다. 남편감으로 0점이었다"고 말했다.

김민자는 "친구도 가족도 반대했다. 나도 갈등이 있었다"고 털어놨다. 그는 "하지만 내가 놔버리면 이 사람이 상당히 나쁘게 될 것 같았다. 술을 좋아하는데 혹시나 잘못될까 봐 걱정됐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김민자는 "결국엔 내가 결정을 했다. 모성애도 있었고, 굉장히 죄의식이 들었다"고 덧붙였다.

김민자는 오랜 시간을 함께 살았지만 아직도 서로 이해되지 않는 부분이 있다면서 배려하고 다름을 인정하고 산다고 털어놨다. 그는 안현모와 라이머에게 "틀린 것만 생각하면 어렵다. 배려해줘야 한다. 부부가 같을 수는 없다"고 조언을 건넸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