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민갑부, 메밀국수로 30억 모아
메밀국수에 장조림+오이+배 곁들어
서민갑부서 소개된 메밀국수/사진=채널A

서민갑부서 소개된 메밀국수/사진=채널A

'서민갑부'서 메밀국수로 30억을 모은 한 여성의 사연이 공개됐다.

지난 13일 오후 방송된 채널A '서민갑부'에서는 메밀국수 맛집 사연이 전파를 탔다.

방송에서 소개된 메밀국수 맛집은 경상남도 의령군에 위치해 있다.

서민갑부는 장애를 가지고 있는 손녀의 치료비를 감당해야 했기에 메밀국수 집을 시작했다고 말했다.

그는 2000평의 농장에서 직접 키운 채소를 사용해 고명 재료, 깍두기를 만들며 반죽-숙성-제면 과정을 직접한다.

그 결과 손님들과 메밀국수 집에 대한 호평을 쏟아냈다.

서민갑부가 30억을 모을 수 있는 이유는 바로 친절함과 청결이다.

이 집의 메밀국수를 맛본 손님들은 "옛날에 먹던 맛 그대로다"라며 극찬했다.

서민 갑부는 메밀국수에 소고기 장조림을 올리고 오이, 배를 곁들 내놓는 것이 맛의 비법이다.

한편, 소고기 장조림에 배추, 시금치나물 고명을 올린 온 메밀국수의 가격은 7000원이었다.

김정호 한경닷컴 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