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뭉쳐야 찬다' 안정환 감독
스포츠 레전드 조기축구 도전
허재부터 양준혁까지 "우리의 소원은 1승"
[종합] '뭉쳐야 찬다' 안정환, '축알못' 스포츠 레전드와 조기축구 도전

U-20 월드컵 준우승의 기세를 이어받아 축구 예능 '뭉쳐야 찬다'가 대한민국 축구 열기를 달굴 전망이다.

JTBC ‘뭉쳐야 찬다-전설들의 조기축구'는 야구, 농구, 씨름 등 대한민국 스포츠계 1인자들이 조기축구에 도전하는 예능프로그램이다.

이 프로그램은 ‘뭉쳐야 뜬다’ 시리즈의 원년 멤버 김용만, 김성주, 정형돈이 안정환을 감독으로 모시고 이만기, 허재, 양준혁, 이봉주, 여홍철, 심권호, 진종오, 김동현과 함께 최고의 축구팀이 되기 위해 도전한다.

지난 13일 첫 방송에서 ‘뭉쳐야 찬다’ 팀은 활동 부원만 100여명인 조기 축구팀 ‘새벽녘’에게 0-11로 패하는 굴욕을 당했다. 안정환 감독은 전설들의 예상 이하의 실력에 낙담하는 모습을 보였다. 하지만 시청률 3.5%(닐슨코리아 수도권 유료가구 기준)를 기록하며 순항을 알렸다.
[종합] '뭉쳐야 찬다' 안정환, '축알못' 스포츠 레전드와 조기축구 도전

이 방송은 운동신경이 남다른 레전드들이 주종목이 아닌 축구에서 헛발질 하며 패배하는 모습을보여주며 시청자들의 웃음을 유발했다.

레전드들은 18일 열린 제작발표회에서 “축구 문외한이지만 열심히 해서 꼭 1승을 올리겠다”고 입을 모았다.

안정환은 ‘뭉쳐야 찬다’를 통해 보유하고 있던 감독 라이선스를 꺼내 들었다. 그는 “5년 동안 라이선스를 준비했다. 사실 그 자격증으로 프로그램을 하게 된 것은 아깝지는 않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런 분들도 지도할 수 있다면 그 어떤 선수도 지도할 수 있을 것 같고 어떤 프로팀을 가도 정말 쉽게 팀을 이끌어갈 수 있을 것 같다. 많은 도움이 될 것 같다"고 설명했다.

또 "사실 스포츠계 존경하는 선배님들이라 지도에 어려운 부분이 있다. 제게 많이 혼이 날거다. 이 자리에서 절 때리지 말아달라고 하고 싶다. 준비 단단히 하셔야 할 듯하다"고 덧붙였다.
[종합] '뭉쳐야 찬다' 안정환, '축알못' 스포츠 레전드와 조기축구 도전

김성주는 "기꺼이 희생해준 안정환에게 감사하다. 본인 이력에 큰 리스크가 있음에도 열정적으로 임해 감사하다"고 애정을 드러냈다.

레슬링 레전드 심권호는 "안정환 감독한테 제일 미안하다. 축구를 어떻게 해야 할 지 참 모르겠다. 죄송하다"고 사과해 웃음을 자아냈다.

격투기 선수 김동현은 "그동안 주먹을 피하면서 시력이 좋아졌다. 반응 속도도 좋아서 공을 막는 부분이 더 살아있지 않나 싶다. 기대해도 좋을 것"이라고 밝혔다.
[종합] '뭉쳐야 찬다' 안정환, '축알못' 스포츠 레전드와 조기축구 도전

사격 금메달리스트 진종오는 "제가 사격 선수라 표적을 끝까지 보는 부분은 자신있었다. 그런데 축구 경기에선 못보더라. 장점을 잘 살려서 몸과 제 공을 보는 눈이 한마음이 되도록, 멋진 모습으로 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다짐했다.

마라토너 이봉주는 "젊었을 때 축구를 좀 한다는 이야기를 들었다. 정말이다. 50대가 되고 나서 몸 따로 마음 따로 놀게 되더라. 안정환 감독의 전술을 잘 터득한다면 마라톤과 축구, 접목 시켜 조금 더 시너지 효과가 나지 않을까 싶다"고 포부를 전했다.
[종합] '뭉쳐야 찬다' 안정환, '축알못' 스포츠 레전드와 조기축구 도전

야구 레전드 양준혁은 "야구와 축구 맞는 게 별로 없다는 것을 이번에 알았다. 안타를 치듯 패스를 잘 해줘야 하는데 공을 차면 자꾸 파울을 한다. 패스를 잘 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농구선수,감독 출신 허재는 "모든 스포츠가 똑같다고 생각했다. 농구 선수 시절 중간 중간 축구도 했었다. 그때는 제가 잘하는 줄 알았다. 막상 축구를 해보니까 어려운 것 같고 처음부터 다시 시작한다는 생각이다. 점점 나아지는 모습을 보여드릴 것"이라고 덧붙였다.
[종합] '뭉쳐야 찬다' 안정환, '축알못' 스포츠 레전드와 조기축구 도전

모래판의 황제 이만기는 "씨름과 축구는 맞지 않다는 것을 처음 느끼게 됐다"고 귀띔했다. 그는 "제 몸이 그렇게 무기인줄 몰랐다. 선수들이 부딪히니 날아다닌다. 장점이 될 수 있다. 상대 선수들이 제 곁으로 오지 않을 거라고 예상한다"고 기대감을 전했다.

안정환은 "대한민국 최고의 스포츠 스타들과 함게라 기쁘다. 하지만 에이스는 없다. 나올 수 있을지 모르겠다. 지켜봐야 할 부분"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모든 것을 걸고 이 선수들이 에이스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종합] '뭉쳐야 찬다' 안정환, '축알못' 스포츠 레전드와 조기축구 도전

김성주는 "이분들이 축구에 대한 지식이 많지 않다. 오히려 자기 분야에선 잘 하지만 자기 분야 밖에 모르는 경우가 많다"면서 "저는 선수로 뛸 생각 전혀 없는데 저보다 못하는 분들이 많아 안정환 감독이 저를 경기에 세웠다"고 설명했다.

그는 "안정환 입장에선 에이스가 없다고 말하지만, 제 입장에선 눈에 띄는 선수가 있다. 일단 이봉주는 제2의 박지성을 꿈꾼다. 심장이 4개다. 여홍철 또한 어마어마한 점프력이다. 이 정도까지 헤딩이 될까? 했는데 공중에서 두 번 도약해서 하더라. 깜짝 놀랄 것"이라고 귀띔했다.
[종합] '뭉쳐야 찬다' 안정환, '축알못' 스포츠 레전드와 조기축구 도전

김성주는 “지난 1회를 아이들과 함께 봤는데 ‘허재 선수가 농구를 그렇게 잘했냐’고 묻더라. 스포츠 스타들의 이야기를 함께 이야기할 수 있는 프로그램이다. 추억을 되살리며 전 가족이 볼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U-20 월드컵에서 우리 선수들이 너무 잘해서 축구 붐이 살아나고 있는 이 시점에 이 프로그램을 하게 되어 좋다. 대한민국 축구에 조금이나마 보탬이 될 수 있는 프로가 되었으면 한다”고 바람을 전했다.

안정환은 마지막으로 "예능이지만 진정성과 재미를 잡을 수 있는 프로그램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포부를 전했다.

'뭉쳐야 찬다'는 매주 목요일 밤 11시 방송된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사진=최혁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