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듀스X101', 스포일러에 칼 빼들었다
"시청권 보호 위해 강력 조치"
'프로듀스X101', 최근 스포일러 유포자 색출
'프로듀스X101' 스포일러 강경대응 /사진=한경DB

'프로듀스X101' 스포일러 강경대응 /사진=한경DB

'프로듀스X101' 측이 스포일러에 강경대응을 예고했다.

Mnet '프로듀스X101' 측은 17일 한경닷컴에 "시청자의 시청권 보호를 위해 앞으로도 스포일러 발생 시 상세히 조사하고 법무팀의 검토를 받아 강력 조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어 "프로그램을 만들기 위해 수많은 스태프들이 노력을 기울이는데 스포일러로 인해 의미가 퇴색되지 않기를 희망한다"며 "제작진 역시 더 이상의 스포일러가 안 나오도록 더욱 주의를 기울이겠다"고 덧붙였다.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 상에서는 방송 전 순위발표식 순위와 당시의 현장 상황이 담긴 내용이 유포됐다. 이에 '프로듀스X101' 측은 유포자를 색출해냈고, 유포자는 자필 사과문을 게시했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