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조선생존기’ 강지환. /사진제공=화이브라더스코리아

‘조선생존기’ 강지환. /사진제공=화이브라더스코리아

‘조선생존기’ 강지환. /사진제공=화이브라더스코리아

TV CHOSUN 특별기획드라마 ‘조선생존기’에서 강지환이 타임슬립 시작부터 조선시대 도적떼에 생포된다.

지난 방송에서 택배 트럭 앞에서 이혜진(경수진)과 밤을 지새운 한정록(강지환)은 다음 날 아침 자신들을 찾아온 사람들을 만나 반가워했다. 하지만 순식간에 도적떼 패거리에 쫓기게 됐다. 이런 가운데 한정록이 도적떼에 생포돼 온갖 고초를 당하는 모습이 포착됐다. 밧줄에 손이 묶인 채 거지 같은 몰골로 산채에 질질 끌려온 한정록이 포박된 상태 그대로 나무에 묶이게 된 것이다.

도적떼들에게 격렬하게 반항하던 한정록은 나무에 대롱대롱 매달린 상태에서 ‘인간 표적’이 되는 굴욕을 당한다. 자신을 향해 마구 화살을 날리는 도적의 만행에 사색이 된 한정록은 “사람 잡겠다 이 자식아!”라고 소리쳤다. 하지만 도적은 “잡자고 하는 짓인데!”라고 대수롭지 않게 답했다. 조선 생존의 첫 시작부터 절체절명의 위기 상황에 빠지게 된 한정록의 전말과, 한정록과 함께 도적떼를 피해 도망치던 이혜진의 생사 여부에 궁금증이 높아진다.

제작사 화이브라더스코리아는 “시작부터 한정록을 중심으로 한 위급 상황이 긴박하게 펼쳐지며 시청자들의 눈을 사로잡을 전망”이라고 밝혔다. 이어 “밧줄에 묶인 채 바닥에 질질 끌려가고 온 몸을 발버둥치며 고난을 당하는 강지환의 몸 사리지 않는 ‘명품 열연’이 빛을 발하는 한 회가 될 것”이라고 자신했다.

‘조선생존기’에서는 조선시대 최고 권력가인 실존 인물 윤원형(한재석)과 애첩 정난정(윤지민)을 비롯해 당대의 현실을 반영한 다양한 인물들이 새롭게 등장하며 본격적인 이야기에 불을 붙인다. 15일 오후 10시 50분 방송.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