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담, 2011년 결혼했지만…4년 전 합의이혼
류담 측 "각자의 길 걷지만 서로 응원"
앞으로 활발한 활동 예고
류담/사진=싸이더스HQ

류담/사진=싸이더스HQ

류담이 결혼 3년 만에 파경을 맞은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14일 류담 소속사 싸이더스HQ 측은 "류담 씨는 2015년 원만한 합의 후 이혼 절차를 마쳤다"며 "오랜 시간 고민 끝에 결정해 각자의 길을 걷게 됐지만 서로를 응원하며 지내왔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배우의 개인적인 일인 만큼 가족들과 주변 분들이 상처받지 않도록 왜곡된 기사와 악의적인 댓글은 자제해 주시기를 정중히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류담은 2003년 KBS 18기 공채 개그맨으로 연예계에 데뷔했다. 이후 MBC '선덕여왕', KBS 1TV '장사의 신-객주', SBS '엽기적인 그녀', MBC '돈꽃' 등 다양한 작품에서 연기자로도 활약해 왔다.

지인의 소개로 만난 A 씨와 3년 열애 끝에 2011년 결혼했지만 4년 만에 각자의 길을 가게 됐다.

한편 류담 측은 "앞으로 활동에 최선을 다할 예정"이라며 향후 활동을 예고했다.

다음은 공식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sidusHQ입니다.
금일 6월 14일(금)에 보도된 류담 씨 관련 공식 입장을 전해드립니다.
우선 좋지 못한 소식을 들려드리게 되어 죄송한 마음을 전합니다.

사실 확인 결과, 류담 씨는 2015년 원만한 합의 후 이혼 절차를 마쳤습니다. 오랜 시간 고민 끝에 결정하여 각자의 길을 걷게 되었지만 서로를 응원하며 지내왔습니다.

배우의 개인적인 일인 만큼 가족들과 주변 분들이 상처받지 않도록 왜곡된 기사와 악의적인 댓글은 자제해 주시기를 정중히 부탁드립니다.

류담 씨는 앞으로도 활동에 최선을 다할 예정이니 따뜻한 관심으로 지켜봐 주시길 부탁드리겠습니다.

감사합니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