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유청희 기자]
MBC ‘복면가왕’/사진제공=MBC

MBC ‘복면가왕’/사진제공=MBC

MBC ‘복면가왕’/사진제공=MBC

MBC ‘복면가왕’에서 블락비 피오와 유권의 활약이 펼쳐진다.

오는 16일 방송되는 ‘복면가왕’에서는 2라운드에 진출한 4인의 복면 가수가 솔로곡으로 다시 한 번 진가를 발휘한다.

지난 9일 방송된 ‘복면가왕’에서는 블락비 피오와 유권은 갑자기 찾아온 ‘촉’으로 복면 가수들의 정체를 연이어 맞히며 김구라의 총애를 한 몸에 받았다.

제작진에 따르면 이후에 두 사람은 복면 가수의 직업까지 예측하며 자신만만하게 추리력을 과시했다고 한다. 과연, 블락비 멤버들은 높은 적중률을 이어가며 모두의 기대에 부응할 수 있을지 관심이 모아진다.

블락비의 활약은 개인기에서도 이어졌다. 온몸으로 색을 표현할 수 있다는 한 복면 가수가 등장하자 이를 지켜보던 피오 또한 직접 몸으로 색깔 표현에 나선 것. 유권의 자체 효과음까지 어우러져 아이돌 ‘컬러 컨트롤러’의 저력(?)을 과시했다는 후문이다.

하지만, 개인기까지 섭렵한 블락비 피오가 정복하지 못한 단 한 가지가 있었다고 한다. 마지막까지 피오를 두 손 두 발 들게 만든 건 과연 무엇일까.

‘복면가왕’은 오는 16일 오후 5시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