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 혼자 산다' 남궁민

'나 혼자 산다' 남궁민

남궁민이 헬스장에서 운동 허세를 폭발시킨다.

14일 방송될 MBC '나 혼자 산다'에서는 간만에 헬스장을 찾은 남궁민이 헬스장 신입과의 대결에서 예상치 못한 굴욕의 연속을 맛보며 시청자들에게 큰 재미를 선사한다.

이날 남궁민은 운동 능력 평가 겸 본격적으로 운동을 다시 시작하기 위해 헬스장을 찾는다. 한동안 운동을 쉰 그가 “어떤 운동을 다시 하는 게 좋겠냐”고 의기양양하게 묻자 헬스장 관장은 팔굽혀 펴기를 제안, 첫 순간부터 모욕(?)을 당하며 험난한 시간을 예고한다.

이내 남궁민은 뒷짐을 지며 자신의 남달랐던 헬스 실력을 자랑, 운동 자부심을 어필한다. 즉석에서 펼쳐진 2개월 차 운동 신입과의 데드리프트(Deadlift) 대결 전, 과거 150㎏까지 성공했던 전성기를 과시하며 공허한 허세를 부린다. 이에 과연 그가 과거의 영광을 재현할 수 있을지 기대의 시선이 쏠리고 있다.

그런가 하면 멀지 않아 현실을 자각한 그는 급기야 짠내 나는 태클마저 늘어놓으며 대폭소를 유발한다. 팔굽혀 펴기 대결에 앞서 관장에게 “반드시 파울을 잡아내 달라” 부탁하는가 하면 괜스레 신입 회원의 자세를 꼬집으며 어깃장을 놓는다고.

한편, 멋짐과 굴욕의 간극을 오갈 남궁민의 일상은 14일 밤 11시 10분에 방송되는 MBC ‘나 혼자 산다’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