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뭉쳐야 찬다' 첫방…안정환 지도자 데뷔
안정환호 어쩌다FC, FC새벽녘에 '참패'
이만기·허재·이봉주·진종오·양준혁·심권호·여홍철·김동현, 스포츠계 영웅 총집합
'뭉쳐야 찬다' 어쩌다FC 결성 / 사진 = '뭉쳐야 찬다' 방송 캡처

'뭉쳐야 찬다' 어쩌다FC 결성 / 사진 = '뭉쳐야 찬다' 방송 캡처

'뭉쳐야 찬다'의 안정환호 어쩌다FC가 FC새벽녘에 참패 굴욕을 맛봤다.

지난 13일 방송된 JTBC 새 예능프로그램 '뭉쳐야 찬다'에서는 안정환의 감독 도전기가 그려졌다.

이날 '뭉쳐야 뜬다' 콤비였던 김성주, 정형돈, 안정환, 김용만은 안정환의 지도자 도전을 위해 다시 한 번 뭉쳤다.

현재 지도자 자격증을 보유하고 있는 안정환은 '뭉쳐야 찬다' 프로그램을 통해 감독에 도전하게 된 것. 즉 처음으로 지도자 자격증을 써먹을 수 있는 기회를 맛보게 됐다.

이어 차례대로 이만기, 허재, 이봉주, 진종오, 양준혁, 심권호, 여홍철, 김동현이 등장했다. 차례로 등장한 이들은 본격적으로 실력 검증 평가전에 나섰고 안정환 역시 감독으로서 자신의 역할에 충실해 눈길을 끌었다.

안정화는 첫 지도 후 "개판이다. 가능성은 잘 모르겠다"등 독설을 날려 웃음을 자아냈다. 이후 첫 경기상대가 정해졌다. FC새벽녘과 첫 경기에 나선 어쩌다FC는 전반전에만 무려 7점을 내줬다. 이어 후반전에도 어쩌다FC는 득점을 하지 못했다. 여기에 4점을 더 내어 주면서 결국 최종 스코어는 11:0으로 참패였다.

첫 평가전이 끝난 후 안정환은 "매주 한 골씩 실점을 줄여가보자"라고 격려를 전했다. 참패 굴욕으로 에너지가 다 빠진 멤버들은 첫 회식을 하며 다시한번 의지를 다졌다.

한편, 대한민국 스포츠 1인자들이 전국 축구 고수와의 대결을 통해 조기축구계 전설로 거듭나기까지 과정을 그린 '뭉쳐야 찬다'는 시작부터 각 스포츠 종목들의 스타들을 한 자리에 모아 시선을 사로잡았다.각 분야에서 최고의 자리에 올랐던 이들은 그간 쉽게 접하지 않았던 축구에 도전하면서 웃음을 선사한다.

장지민 한경닷컴 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