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명상 기자]
비아이 SNS 갈무리

비아이 SNS 갈무리

비아이 SNS 갈무리

아이콘 전 멤버 비아이에 관한 마약 연루 진술이 경찰 조서에서 아예 삭제됐다는 발언에 파문이 일고 있다. 이에 YG와 경찰의 유착 의혹이 강하게 제기되고 있다.

제보자를 대리해 국민권익위원회 공익신고를 맡은 방정현 변호사는 14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비아이의 마약 투약 의혹 관련 각종 의혹을 말했다.

방정현 변호사에 따르면 2016년 8월에 한서희는 비아이와 마약 범죄를 저질렀다는 진술을 했다. 한씨는 1~2회 조사 때 비아이와 함께 대마를 피웠으며 이후 엘에스디(LSD)를 구해 달라는 요구에 따라 전달했다고 진술했다. 하지만 해당 내용이 담긴 피의자 신문 조서에는 비아이 관련 대목이 아예 ‘삭제’된 것으로 나타났다.

경찰 조서에 피의자의 진술 내용이 사라진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는 설명이다. 방 변호사는 “제보자가 2016년 8월 22일 체포되고, 용인동부경찰서에서 피의자 심문조서를 1~2회 작성하며 김한빈(비아이)과의 범죄 사실을 이야기했다”고 말했다. 그는 “일주일 뒤 조사에서 제보자가 진술을 번복했다. 경찰은 ‘1~2회 조사에서는 김한빈과의 범죄 사실을 얘기했는데, 왜 3회에는 번복했냐’라고 물어봤다”면서 “그렇다면 1~2회 심문조서에는 관련 내용이 있어야 하는데 찾을 수가 없다. 김한빈과 관련한 내용이 사라진 것”이라고 의혹을 제기했다.

특히 방 변호사는 “단순하게 YG 소속 연예인의 마약 문제가 아니라 좀 더 깊게 유착 관계가 의심되는 불가능한 일”이라고 강조했다.

한서희는 2016년 4월 경 비아이와 함께 대마를 흡입했고 그해 8월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긴급 체포됐다. 피의자 신문 조사에서 경찰은 비아이의 마약 구매 정황이 담긴 카카오톡 내용을 입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비아이는 당시 아예 조사를 받지 않았다.

양현석 YG 대표는 당시 자사 연습생 한서희를 만나 비아이가 연루됐다는 진술을 번복하라고 종용했다. 이 자리에서 양 대표는 “네게 불이익을 주는 건 쉽다”며 협박했다.

양 대표는 충분한 사례와 변호사 선임을 제안하며 비아이에 대한 진술을 번복하라고 말했고, 결국 한 씨는 YG 측이 선임해준 변호사와 함께 3차 조사에서 모든 진술을 뒤집었다. 경찰은 충분한 증거가 부족하다는 이유로 비아이를 소환하지 않았다.

이러한 의혹에 대해 YG 측은 “당시 비아이와 관련된 진위를 확인하기 위해 A씨를 만났을 뿐”이라며 “진술 번복을 종용하거나 변호사를 선임해 준 적이 없다”고 말했다.

김명상 기자 terry@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