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유청희 기자]
JTBC ‘방구석1열’/사진제공=JTBC

JTBC ‘방구석1열’/사진제공=JTBC

JTBC ‘방구석1열’/사진제공=JTBC

JTBC ‘방구석1열’에서 임필성 감독이 김지운 감독의 배우 캐스팅 비화를 공개했다.

14일 방송되는 ‘방구석1열’에서는 국내 영화계를 대표하는 감독과 페르소나를 소개한다. 이에 류승완 감독, 류승범과 ‘부당거래’ 김지운 감독, 이병헌이 함께한 ‘달콤한 인생’을 다룬다. 이날 방송에는 최근 ‘페르소나’를 연출한 임필성 감독과 진선규 배우가 함께 한다.

‘방구석1열’의 인터뷰에서 김지운 감독은 “배우 이병헌은 감독이 그리려는 인물을 완벽하게 표현한다. 나만의 페르소나로 가둬둘 수 없는, 모든 감독들의 배우”라고 했다.

최근 녹화 당시 민규동 감독은 두 사람의 관계에 대해 “김지운 감독과 배우 이병헌은 실제로도 비슷하다. 항상 진지해보이지만 사실 두 사람 모두 유머러스하다. 서로의 공통된 정서가 영화 속에서 잘 표현되는 것 같다”고 했다.

한편 임필성 감독은 “김지운 감독은 배우에게 시나리오를 보여주기 전에 영화의 스토리를 직접 연기하며 설명한다. ‘달콤한 인생’ 역시 이병헌 앞에서 몸소 연기를 선보이며 캐스팅 했다고 하더라”라며 캐스팅 과정을 전했다. 이에 배우 진선규는 공감을 표하며 “감독님들이 시나리오를 역동적으로 설명해주면 신날 것 같다”며 뜻밖의 재연을 선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방구석1열’은 14일 오후 6시 30분에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