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정글의 법칙’ 이승윤. /사진제공=SBS

‘정글의 법칙’ 이승윤. /사진제공=SBS

‘정글의 법칙’ 이승윤. /사진제공=SBS

SBS ‘정글의 법칙 in 로스트 아일랜드’의 생존이 오는 15일 베일을 벗는다.

‘정글의 법칙 in 로스트 아일랜드’는 방송 전부터 ‘자연인’ 이승윤의 정글 첫 합류로 화제를 모았다. 8년 넘게 자연인으로 활약 중인 이승윤은 자타공인 야생 전문가로 그가 과연 정글에서 어떤 생존을 했을지 궁금증을 모았다.

이승윤은 정글에 입성하자마자 약초, 뱀 등 자연에서 쌓아온 지식을 아낌없이 방출해 눈길을 모았다. 또 그는 정글에서 인생 처음으로 코코넛 채집에 도전했다. 국내 자연에 익숙한 이승윤은 “코코넛 열매를 수박처럼 자르겠다”고 호언장담했지만 예상을 웃도는 고난도(?) 작업에 당황했다. 이승윤은 자연인의 자존심을 걸고 오로지 힘으로만 코코넛 껍질을 까는 ‘괴력’의 진기명기를 보여줄 예정이다.

이외에도 ‘정글의 법칙 in 로스트 아일랜드’ 편에서는 예능 출연이 좀처럼 없었던 신스틸러 김뢰하, 정글에서도 ‘핵인싸’ 레드벨벳 예리, ‘단 하나뿐인 내 편’에서 태풍 역으로 눈도장을 찍은 라이징스타 송원석과 에너지 넘치는 배우 이열음, 정글 유경험자 허경환이 특급 생존 케미를 보여준다.

‘정글에 간 자연인’ 이승윤의 기대 만발 팔색조 생존은 오는 15일 오후 9시 5분에 15분 확대 편성된 ‘정글의 법칙 in 로스트 아일랜드’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