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노규민 기자]
‘기방도령’ 공명./ 사진제공=판씨네마

‘기방도령’ 공명./ 사진제공=판씨네마

‘기방도령’ 공명./ 사진제공=판씨네마

배우 공명이 신박한 코믹 사극 ‘기방도령’을 통해 색다른 변신을 예고했다.

올해 최고의 흥행작 ‘극한직업’에서 의욕만 앞선 마약반 막내로 관객들에게 웃음 폭탄을 선물한 공명이 ‘기방도령’에서는 한 여인밖에 모르는 순정파이자 질투심에 불타는 입체적 인물 유상 역을 맡아 180도 달라진 이미지 변신에 나선다.

‘기방도령’은 불경기 조선, 폐업 위기의 기방 연풍각을 살리기 위해 꽃도령 허색이 조선 최초의 남자 기생이 되어 벌이는 코믹 사극.

극 중 공명은 지체 높은 양반가 도령답게 단정한 용모에 쉽게 범접할 수 없는 카리스마를 보이는 한편, 어린 시절부터 해원(정소민)을 짝사랑해온 순정남으로, 오로지 그녀를 위해 행동하는 일편단심의 면모를 보이며 숨겨진 매력을 발산할 예정이다.

여기에 해원 주위를 오가는 수상한 도령 허색(이준호)에 대한 질투심을 폭발시키며 불꽃 튀는 삼각관계로 또 다른 재미를 더한다.

남대중 감독은 ‘극한직업’이 개봉하기 전에 공명을 캐스팅 했다며 “배우를 보고 너무 마음에 들어서, 시나리오상의 나이를 수정할 정도였다”고 털어놨다.

‘기방도령’은 오는 7월 10일 개봉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