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제공=JTBC ‘슈퍼밴드’ 포스터. /

제공=JTBC ‘슈퍼밴드’ 포스터. /

제공=JTBC ‘슈퍼밴드’ 포스터. /

JTBC 음악 예능프로그램 ‘슈퍼밴드’를 통해 밴드 음악의 매력을 안방극장에 전달하고 있는 김형중 PD가 “자발적인 입소문으로 관심이 높아졌을 때 정말 감동했다”고 밝혔다.

‘히든싱어’ ‘팬텀싱어’ 등 음악 예능으로 사랑받은 JTBC의 세 번째 프로젝트 ‘슈퍼밴드’를 만든 김형중 PD는 보컬만이 아닌, 다양한 음악적 재능을 가진 참가자들과 이들이 만들어내는 밴드 뮤직 조명을 시도했다.

초반에는 많은 주목을 받지 못했던 ‘슈퍼밴드’는 프로듀서 오디션과 1~3라운드를 통해 갈수록 발전하는 공연을 보여주며 마니아 팬들의 양산과 더불어 화제성도 거머쥐었다.

김 PD는 “방송 초기 시청자들로부터 호평을 받았지만, 많은 대중에게까지 인지도를 넓혀가지는 못했던 시기에 시청자들과 여러 유명인들이 자발적으로 SNS 등을 통해 프로그램의 홍보를 해줬다”며 “이게 입소문으로 이어지며 지금의 많은 관심이 되었는데, 무언가 만들어 낸 홍보가 아닌 정말 프로그램을 사랑해주시는 이들의 힘으로 관심과 인기가 만들어지는 과정에 정말 놀라고 감동했다”고 말했다.

‘슈퍼밴드’를 만들면서 김 PD가 가장 바라는 것은 “참가자들의 튼튼한 배경이 되는 것”이다. 그는 “‘팬텀싱어’ 때부터 끈질기게 해 오던 이야기인데, 정말 한국에 음악 잘하는 사람들이 많다”며 “특히 ‘슈퍼밴드’ 참가자들은 정말 대단한 음악적 가능성을 갖고 있고, 동료들에게 자극을 받으며 지금도 발전하고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들은 ‘슈퍼밴드’가 종영한 후에도 더 잘 될 것이고, 반드시 잘 돼야 한다. 그러기 위해 ‘슈퍼밴드’가 지금보다도 더 튼튼하게 그들의 배경이 돼줘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슈퍼밴드’에는 정통 록부터 팝, 발라드까지 그야말로 다양한 음악이 등장한다. 김 PD는 “모두의 취향은 다르고 ‘슈퍼밴드’에는 모든 취향이 공존한다”면서 “모든 시청자들이 자신이 좋아할 줄 몰랐던 새로운 장르를 좋아하고, 각자만의 ‘최애’를 찾아가는 프로그램이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모두에게 이상적인 밴드란 존재하지 않는다. 비슷한 곳을 바라보는 사람들이 모여서 비슷한 곳을 향한 다양한 시선을 공유하는 것이 지금 현재 ‘슈퍼밴드’ 참가자들이 줄곧 해오고 있는 작업들”이라고 밝혔다.

지금까지 없던 새로운 형태의 오디션이어서 기획 단계에서는 걱정이 많았다고 털어놓은 김형중 PD는 “경우의 수가 통제 불가능할 정도로 너많은 프로그램이었는데, 오랜 기간의 기획과 시행착오 속에 가장 큰 줄기를 참가자들이 찾아가는 방향으로 방향을 맞췄다”며 “엄청난 우려가 있었지만, 결국은 출연자들이 몰입하고 집중하기 시작하며 정답을 넘어서는 답을 찾아가는 과정이 아름다웠다. 제작진으로서도 즐겁고 신기한 경험이었다”고 돌아봤다.

‘슈퍼밴드’는 이제 결선 라운드와 최종 파이널 무대로 가는 중요한 기점인 4라운드를 남겨두고 있다. 최종 우승 팀에게는 방송을 통해 공개된 상금 및 부상 등의 특전들과 투어 콘서트 기회가 주어진다. 김 PD는 “참가자들이 최종적으로 어떤 조합 속에 어떤 음악을 하게 되는지, 끝까지 이들에게 힘이 돼주셨으면 좋겠습니다. 완전히 새로운 음악과 뮤지션의 탄생을 많은 시청자들이 함께 해 주셨으면 한다”고 말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