뭉쳐야 찬다 (사진=방송 영상 캡처)

뭉쳐야 찬다 (사진=방송 영상 캡처)


천하장사 이만기도 꼼짝 못한 ‘예능 버럭이’의 출연. 바로 농구대통령 허재 이야기다.

13일 방송된 JTBC ‘뭉쳐야 찬다’에선 ‘뭉쳐야 뜬다’ 시리즈의 원년 멤버 김용만 김성주 안정환 정형돈이 스포츠 대가들과 조기축구팀을 결성해 성장하는 모습을 그린다.

조기축구팀 멤버는 스포츠 전설 이만기, 허재, 양준혁, 이봉주, 여홍철, 심권호, 진종오, 김동현 등으로 감독은 안정환이 맡았다.

예능 첫 출연인 허재는 출연진의 좌석이 일렬 구도로 세팅되자 “마주 보고 앉아야 대화가 된다. 왜 이렇게 앉냐”며 제작진에게 항의해 폭소를 안겼다.

이어 허재는 이만기가 김동현의 스피드가 기대된다며 “축구선수 하려고 했단다”라고 말하자 “옛날에 선수 안했던 사람이 어디 있나?”라며 버럭 성을 냈다.

또한 허재는 버스에 탑승한 뒤에도 곳곳에 놓인 거치 카메라를 보며 “CCTV도 아니고”라며 ‘버럭’했다.

허재는 불같은 자신의 모습에 감독을 맡은 안정환이 눈치를 보기 시작하자 “이제는 내 콘셉트를 바꿨다. 걱정 말라”며 너스레를 떨기도 했다.

이만기는 “내가 보통 방송에 나오면 많이 버럭거리는데 허재가 있어서 좋다”라며 웃었다.

박미라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