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이 스토리4’, 만장일치 호평...“올 여름 최고의 코미디”

[연예팀] ‘토이 스토리4’에 극찬이 쏟아지고 있다.

영화 ‘토이 스토리4(감독 조시 쿨리)’가 북미 최초 시사 이후 해외 언론과 평단의 압도적인 극찬을 이끌어내며 레전드 시리즈의 귀환을 알리고 있다.

‘토이 스토리4’는 우리의 영원한 파트너 ‘우디’가 장난감으로서 운명을 거부하고 도망간 ‘포키’를 찾기 위해 길 위에 나서고 우연히 오랜 친구 ‘보핍’을 만나 새로운 삶의 의미를 찾게 되는 이야기.

8일 북미에서 최초 시사회를 통해 공개된 ‘토이 스토리4’에 대한 해외 유수 언론들의 반응은 가히 폭발적이다. 14일 전 세계 리뷰 엠바고가 해제되며 하룻밤 사이에 만장일치로 76개의 극찬이 올라온 것은 물론, 로튼 토마토 신선도 지수 100%라는 놀라운 수치를 기록한 것. 시리즈의 전편들 역시 ‘토이 스토리’와 ‘토이 스토리2’가 100%, ‘토이 스토리3’는 98%라는 높은 평가를 받고 있다.

“픽사 영화 중 가장 재미있다”(Collider), “최근 픽사 영화 중 가장 대담한 영화!”(Mashable), "픽사의 진화!"(Forbes), "픽사 영화에서 기대하는 모든 것"(The Playlist), “시리즈 중 가장 유쾌하고 예측할 수 없다!”(Screen Crush), “앞으로도 이와 같다면 ‘토이 스토리’ 시리즈는 계속되어야 한다”(The Wrap) 등 지금까지의 ‘토이 스토리’ 시리즈 중, 심지어 픽사 영화 중에서도 최고라는 극찬이 쏟아진 한편, “올 여름 최고의 코미디”(Daily Film Fix), "재미있고, 영리하고, 창의적이고, 풍요로운 영화!"(Financial Times), “액션 어드벤처인 동시에 티슈가 필요한 영화”(Business Inseider), “눈물샘을 폭발시키는 마지막 10분!”(812filmreviews), “장난감 친구들은 여전히 우리를 울린다”(Time Out) 등 또 한번 큰 웃음과 깊은 감동을 함께 선사하는 ‘토이 스토리4’에 대한 호평이 이어졌다.

여기에 “’포키’는 남녀노소 모두가 좋아할 캐릭터”(Screen Crush), “누구보다 강인한 캐릭터 ‘보핍’의 활약이 빛난다”(Slashfilm), “시리즈 사상 가장 매력적인 악당의 등장”(Screen Rant) 등 새롭게 등장하는 캐릭터들에 대한 반응 역시 뜨거운 가운데 영화에 대한 관객들의 궁금증을 더욱 증폭시킨다.

한편, 영화 ‘토이 스토리4’는 20일 국내 개봉.(사진제공: 월트디즈니컴퍼니코리아)

bnt뉴스 기사제보 star@bntnews.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