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가중계' 션, 기부금 53억 밝혀
기부금 출처는 광고수입료 등 "감사해서 자꾸 하게 돼"
션 기부금 / 사진 = '연예가중계' 방송 캡처

션 기부금 / 사진 = '연예가중계' 방송 캡처

가수 겸 사회활동가 션이 자신의 총 기부금의 액수를 밝혀 화제에 올랐다.

션은 14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예능 프로그램 '연예가중계'에 출연해 개그맨 유민상으로부터 "기부금이 지금까지 45억 된다고 하는데 맞느냐"라는 질문을 받았다.

그러자 션은 "알려진 것과 다르다"라고 말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션은 이어 "실제는 53억 정도 된다"고 웃으며 말해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

이에 유민상은 "대체 기부금의 출처는 어디인가"라고 재질문했고 션은 "우리 부부는 정말 열심히 산다. 우리 부부를 감사하게도 광고 모델로 써 주신다. 그게 감사해서 또 돕고 그런다"며 선하게 웃었다.

소문난 '아내바보'인 션은 아내 정혜영에게도 변함없는 애틋함을 보였다. 그는 "죽었을 때 묘에 '사랑을 알고 할 줄 아는 혜영이의 남편'이라고 적혔으면 좋겠다"고 했다. 이어 유민상은 "본인 이름은 안 적느냐"고 질문했고 "혜영이 남편이면 션이겠죠"라며 '혜영 바라기' 면모를 가득 보였다.

장지민 한경닷컴 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