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혜걸 'TV는 사랑을 싣고'서 초등학교 때 첫사랑 찾아나서
홍혜걸 "진달래꽃 닮은 첫사랑…꼭 찾아달라" 부탁
홍혜걸 첫사랑 = 'TV는 사랑을 싣고' 방송 캡처

홍혜걸 첫사랑 = 'TV는 사랑을 싣고' 방송 캡처

의학전문기자 홍혜걸이 첫사랑과 은사를 동시에 찾아나섰지만 첫사랑 찾기엔 실패했다.

14일 방송된 KBS 1TV 'TV는 사랑을 싣고'에서 홍혜걸은 영일초 초등학생 때 좋아했던 첫사랑과 5학년 담임을 찾아 달라고 요청했다.

첫사랑의 이름은 김남경 씨였고 은사님은 황기우 선생님. 40년 전 추억을 더듬으며 홍혜걸은 상기된 표정을 지어 웃음을 자아냈다.

윤정수 김용만과 함께 구로구 옛 동네를 찾았다. 홍혜걸은 "신문사에서 힘든 일이 있을 때나 아내에게 얘기하기도 부담스러운 일이 있을 때 이곳에 오면 힐링이 된다. 옛 추억을 생각하면 가슴이 뭉클해지고 힘을 얻는다"라고 말했다. 그는 "선생님 댁은 모르겠는데 첫사랑 김남경 집은 기억한다. 여기서 가깝다"고 웃어 눈길을 끌었다.

홍혜걸은 이날 "서울대에 들어갔을 땐 팔자를 고치는 줄 알았는데 첩첩산중이더라. 병원장 아들인 동기도 있고. 더 열심히 살아야겠구나 싶었는데 돈이 아쉽더라. 용돈을 벌려고 과외 아르바이트 공고를 내고 다녔다"라고 설명했다.

더불어 홍혜걸은 첫사랑을 떠올리며 연신 미소 지었다. 그는 "제 첫사랑은 진달래꽃을 닮았다. 여성스럽다. 저는 그런 스타일이 좋다. 너무너무 보고 싶다"며 김남경 씨를 꼭 찾아 달라 부탁했다.

이날 홍혜걸은 은사님은 가까스로 찾았다. 홍혜걸은 그의 앞에서 눈물을 흘렸다. 그 순간 아내 여에스더가 등장했다. 홍혜걸은 아내에게 "선생님이 아니었다면 당신을 못 만났을 거다"라고 말했다. 더불어 홍혜걸은 은사님을 향해 "덕분에 제가 세상을 긍정적으로 보고 의사를 꿈꾸게 됐다"고 인사를 드렸고 여에스더 역시 함께 감사한 마음을 전했다.

한편, 홍혜걸은 첫사랑을 찾는 일은 새로 시작한 'TV는 사랑을 싣고'에서는 최초로 실패했다. 홍혜걸은 자신과의 만남을 거절한 남경 씨에게 "깜짝 놀랐지, 어렸을 때 감정으로 좋아했던 거라 40년 후 다시 만나는 게 부끄러운 일은 아니지 않을까 싶다. 연락 닿으면 선생님 모시고 커피 한 잔 하자. 즐거운 추억 같이 얘기하자"라며 영상편지로 마음을 전했다.

장지민 한경닷컴 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