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현석, YG 소속 가수 비아이 마약 은폐 의혹 불거져
양현석, 불명예스러운 은퇴 선언했지만 해명 및 사과는 없어
경찰, 양현석 수사 가능성 내놓아
YG엔터테인먼트 대표를 사퇴한 양현석/사진=한경DB

YG엔터테인먼트 대표를 사퇴한 양현석/사진=한경DB

양현석 YG엔터테인먼트 대표가 14일 사내 모든 직책에서 사퇴했지만 어떠한 해명 및 사과도 없었다.

양 대표는 이날 YG홈페이지에 게재한 입장문에서 “입에 담기도 수치스럽고 치욕적인 말들이 무분별하게 사실처럼 이야기되는 지금 상황에 대해 인내심을 갖고 참아왔다. 하지만 더 이상은 힘들 것 같다. 오늘부로 YG의 모든 직책과 업무를 내려놓으려 한다”고 밝혔다.

그는 “지난 23년간 인생 절반을 YG를 키우는 데 바쳐왔다. 최고의 음악과 최고의 아티스트를 지원하는 게 나에게 가장 큰 행복이었고 내가 팬들과 사회에 드릴 수 있는 유일한 능력이라 생각했다”며 “하지만 YG와 소속 연예인, 팬들에게 나로 인한 피해가 가는 상황은 없어야 한다고 생각했다”고 심경을 전했다.

더불어 “내가 사랑하는 YG 소속 연예인들과 그들을 사랑해주신 모든 팬분들에게 더 이상 나로 인해 피해가 가는 상황이 없기를 진심으로 바란다”며 “현재 YG에는 나보다 능력 있고 감각 있는 많은 전문가가 함께하고 있다. 내가 물러나는 것이 그들의 능력을 더 발휘할 수 있는 좋은 계기가 될 것이라고 생각한다. 하루빨리 YG가 안정될 수 있는 것이 내가 진심으로 바라는 희망사항”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마지막으로 현재 언론 보도와 구설의 사실관계는 향후 조사 과정을 통해 모든 진실이 반드시 밝혀질 것이라 믿는다. 감사하다”고 덧붙였다.

이날 양 대표는 불명예스러운 사퇴했지만 그의 입장문에서는 어떠한 해명이나 사과는 찾아볼 수 없었다.

오히려 그는 본인이 피해자라고 생각하는 듯한 입장을 내놓았다.

이날 양 대표는 YG 소속 그룹 아이콘의 전 멤버 비아이(본명 김한빈)의 마약 관련 의혹을 은폐하려 했다는 의혹이 불거졌다.

이에 이날 경기남부지방경찰청은 기자들과 만나 비아이의 마약 의혹은 물론 YG 외압과 경찰 유착 여부를 엄정 수사하겠다고 밝혔다.

김정호 한경닷컴 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