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롱 리브 더 킹:목포 영웅' 배우 원진아

조직 폭력배 두목 따귀 날린 열혈 변호사役
"주눅 들지 않고 할 말 하는 실제 성격과 비슷"
/조준원 한경텐아시아 기자

/조준원 한경텐아시아 기자

앳된 얼굴과 중저음의 목소리가 매력적인 배우 원진아(사진)가 오는 19일 개봉하는 영화 ‘롱 리브 더 킹:목포 영웅’으로 상업영화 첫 주연을 맡았다. 웹툰 원작의 이 영화는 ‘범죄도시’를 연출한 강윤성 감독의 신작이다. 목포 최대 폭력조직의 보스 장세출(김래원 분)이 목포대교에서 일어난 교통사고로 인해 졸지에 시민 영웅이 되면서 ‘좋은 세상’을 만들기 위해 국회의원 선거까지 출마하는 이야기다. 원진아는 열혈 변호사 강소현 역을 맡았다.

“드라마 ‘라이프’를 끝내고 잠깐 쉬는 동안 출연 제의를 받았어요. 대본을 읽어보니 어떤 장르로든 보일 수 있는 이 영화가 궁금해졌습니다. 하다 보면 또 어떤 풍성한 게 있을까 하는 기대도 컸어요. 무엇보다 감독님의 전작인 ‘범죄도시’를 보면서 ‘자유롭다’는 느낌을 받았습니다. (배우들이) 다들 하고 싶은 걸 하고 있다는 게 영화로 느껴져 저도 그런 걸 찍어보고 싶어졌죠.”

극 중 강소현은 철거 현장에 용역 폭력배를 이끌고 나타난 장세출에게 “좋은 사람이 돼라”며 따귀를 날린다. 정의롭고 당찬 강소현의 모습에 장세출은 첫눈에 반한다. 둘의 로맨스가 이야기 전개의 핵심 요소인 셈이다. 원진아는 “주눅 들지 않고 할 말을 해야 마음이 편한 소현의 모습은 나와 비슷하다”면서 “그렇다고 해서 내가 누구의 뺨을 때리진 않는다”며 장난스럽게 웃었다.

“장세출처럼 ‘착한 보스’는 실제로는 없을 것 같은 인물이잖아요. 동화 같은 설정이어서 관객들에게 와 닿을 수 있도록 찍는 게 중요하다고 생각했어요. 그래서 소현을 어떻게 표현할지 많이 고민했습니다. 당돌한 걸 넘어 막무가내일 수도 있고, 빈틈없어 보이지만 어딘가 허술할 수도 있고요. 하지만 가장 중요한 건 장세출의 마음을 흔들어 ‘좋은 사람’으로 변화시키려는 진심이라고 생각했습니다.”

1991년생인 원진아는 2015년 단편영화 ‘캐치볼’로 데뷔해 ‘밀정’ ‘강철비’의 단역·조연으로 출연했다. 주식 브로커 역을 맡은 ‘돈’에서는 조연이지만 주인공 류준열의 연인 역으로 인지도를 높였다. 드라마 ‘그냥 사랑하는 사이’에서는 예비 건축사 역, ‘라이프’에서는 소아청소년과 전문의 역으로 주연했다.

원진아가 전문직 캐릭터를 많이 연기한 건 차분한 톤의 목소리 덕분이기도 했다. 그는 “처음 듣는 분들은 작은 체구와 목소리가 안 어울린다고도 말한다”며 “지금은 오히려 목소리 덕분에 좋은 배역을 받는 것 같아 걸림돌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신인인데도 주연으로 활약하는 자신을 향한 비판적 시선도 겸손하게 받아들였다.

“신인인데 처음부터 주인공이냐는 생각도 할 수 있을 것 같아요. 하지만 입시도 준비했고 오디션도, 단역도 많이 했어요. 그런 과정에 비해 좋은 작품을 빨리 만난 것도 사실인 것 같아요. 기회가 왔을 때 잘해야죠. 늦게 시작한 만큼 오래 연기하고 싶습니다.”

글=김지원/사진=조준원 한경텐아시아 기자 bell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