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나리’ 남규택 안혜상 / 사진 = MBC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 캡처

‘이나리’ 남규택 안혜상 / 사진 = MBC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 캡처

안혜상이 시모의 독설을 받아쳐 네티즌들의 눈길을 모았다.

13일 방송된 MBC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에서 안혜상은 시모와 시숙 가족을 맞아 식사를 준비하는 장면이 전파를 탔다. 평소 남규택이 요리를 전담하지만 시모의 눈초리로 인해 안혜쌍이 직접 준비하게 된 것.

안혜상은 평소 집안일을 하지 않기에 준비 시간이 오래 걸렸고 시모는 그런 안혜상을 보면서도 “아까운 아들 자꾸 시키지 마라”고 말했다.

이에 안혜상은 “저도 아까운 딸이에요”라고 받아치자, 시모는 “맞다, 미안하다. 너도 아까운 딸인데 너희 친정에서는. 그런데 시어머니들이 제 새끼는 귀하고, 며느리는 딸이라고 하면서 은연중에 이렇게 남같이 말한다. 실수했다”고 사과했다.

그러나 이내 곧 시어머니는 이후에도 주방을 지키고 서서 안혜상을 감시하다가 큰며느리에게 “네가 가서 간 좀 봐라. 너 놔두고 내가 주방에 가서 쟤를 봐야겠냐”고 말했다.

마침내 안혜상이 밥상을 차리자 시모는 “5년 만에 밥상 처음 받아 본다”고 말했고, MC 이지혜는 “어머니들은 왜 항상 며느리가 차린 밥상을 드시고 싶어 하시는지”라고 말해 시청자 공감을 샀다.

정수연 한경닷컴 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