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소미, “‘비타민 소미’ 유지하려 노력해…새로움보단 친근함”

[김영재 기자 / 사진 김치윤 기자] 전소미가 친근한 소미를 언급했다.

6월13일 오후 서울시 마포구 신한카드 판스퀘어 라이브홀에서 가수 전소미의 데뷔 싱글 ‘벌스데이(BIRTHDAY)’ 발매 기념 쇼케이스가 개최됐다.

타이틀곡 ‘벌스데이’는 ‘히트 메이커’ 작곡가 테디의 작품이자 전소미가 공동 작곡에 참여한 곡이다. 빠른 비트 위에 리드미컬한 랩과 파워풀한 보컬이 더해졌다. 전소미는 “오늘부로 솔로 데뷔를 하게 된 소미다. 가수로는 3년 만”라며, “앞으로 보여 드릴 모습이 너무 많고 또 그것을 생각하면 벌써부터 마음이 설렌다”고 데뷔 소감을 전했다.

제목처럼 솔로 아티스트로 새로 태어나겠다는 각오다. 전소미는 “내 솔로 데뷔를 축하해 주는 곡”이라며, “듣고 바로 춤출 수 있을 만큼 경쾌한 노래”라고 소개했다.

직접 작사-작곡한 ‘어질어질(Outta My Head)’도 싱글에 함께 실렸다. 사랑의 혼란스러움을 표현한 가사와 호소력 짙은 보컬이 있다. 그는 “‘벌스데이’가 퍼포먼스 중심이라면 ‘어질어질’은 내 보컬이 드러나는 곡”이라고 설명했다. 싱글은 하나인데 매력은 두 개다.

보여주고 싶은 바는 ‘세상이 기억하는 소미’다. 그는 “오랜만의 컴백이기에 대중 분들께서 나를 낯설어 하실까 봐 걱정했다. 어떻게 하면 ‘비타민 소미’와 멀리 떨어지지 않을 수 있을까 고민했다”고 친근한 전소미를 강조했다. 그렇다면 이런 질문은 어떨까. 전에 없던 전소미와 기존에서 발전된 전소미 중 어느 전소미를 기대하면 좋겠냐는 기자의 물음에 그는 “전혀 새로운 모습보단 친근한 모습으로 다가가고 싶다”고 다시 친근함을 화제로 꺼냈다. 이어 “이전보다 성숙하고 디벨롭 된 나를 보여 드리려고 한다”고 각오를 밝혔다.

한편, 가수 전소미는 금일(13일) 오후 6시 데뷔 싱글 ‘벌스데이(BIRTHDAY)’ 및 동명 타이틀곡 ‘벌스데이’를 발표했다.

bnt뉴스 기사제보 star@bntnews.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