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소미, 오늘(13일) 솔로 데뷔
전소미, 무대 없는 데뷔 쇼케이스 진행
"아직 완벽하지 않아서…"
솔로 데뷔 전소미 /사진=변성현 기자

솔로 데뷔 전소미 /사진=변성현 기자

그룹 아이오아이 출신 전소미가 3년의 공백 끝에 솔로 데뷔 무대에 올랐다. 이날을 위해 열심히 준비했다고 자신하더니 이내 준비가 아직 덜 됐다며 라이브 무대를 꽁꽁 숨기는 모순을 보였다.

13일 서울 마포구 신한카드 판스퀘어에서 전소미의 첫 번째 솔로 싱글 '벌스데이(BIRTHDAY)' 발매 기념 쇼케이스가 개최됐다.

2016년 Mnet '프로듀스 101 시즌1'을 통해 프로젝트 그룹 아이오아이로 데뷔한 전소미는 팀의 센터로 활약하며 많은 사랑을 받았다. 넘치는 끼와 재능을 선보인 그였기에 팀 해체 후 가장 기대가 되는 멤버로도 단연 주목 받았다.

그러나 전소미는 2017년 아이오아이 활동이 종료된 후 약 3년의 긴 공백기를 가지게 됐다. 그 사이 JYP엔터테인먼트에서 YG엔터테인먼트(이하 YG) 산하 레이블인 더블랙레이블로 소속사를 옮기는 변화를 겪기도 했다.

다른 아이오아이 멤버들이 활동하는 것을 지켜보며 데뷔를 기다리던 전소미에게 이번은 그야말로 '꿈의 무대'였다. 전소미는 "앞으로 보여드릴 게 많다는 생각을 하니 벌써부터 설레고 기대가 된다"며 "솔로 데뷔는 굉장히 오래 기다리고 준비해 온 순간이다. 그래서 흔들리지 않고, 나대로 오늘을 위해 열심히 준비했다"고 YG의 연이은 악재 속에서도 최선을 다했음을 강조했다.

포부가 남달랐다. 간절히 바라왔던 솔로 데뷔였기에 직접 작사, 작곡에도 참여하며 심혈을 기울였다는 전소미였다. 무언가 대단한 것을 보여줄 것만 같았다.

그러나 당찬 각오와 달리 보여줄 수 있는 라이브 무대는 없었다. 준비가 덜 됐다는 것이 이유였다. 현장에서는 뮤직비디오만이 공개됐다. 앞서 "열심히 했다"는 말은 온데간데 없이 "아직 완벽하지 않다고 생각하고 있다. 덜 준비된 모습을 보여드리는 게 아쉽지 않을까 싶어서 무대를 준비하지 못했다"고 털어놨다.
솔로 데뷔 전소미 /사진=변성현 기자

솔로 데뷔 전소미 /사진=변성현 기자

데뷔 무대를 보여주지 못할 정도라면 대체 무엇을 준비한 것일까. 전소미는 "준비를 많이 했다는 것은 타이틀로 정해지기까지도 오래 걸렸고, 녹음도 이곡 저곡 많이 했다는 거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오늘 무대 같은 경우는 오랜 시간을 기다려온 만큼 굉장히 중요하고, 내겐 길이 남아야 할 날이기에 완벽하게 준비하고 싶었다. 춤도 더 맞춰보고 싶었다. 스스로 아쉬운 부분이 있었던 것 같다"고 덧붙였다.

결국 미완성의 상태로 데뷔 무대에 오른 셈이다. 이번 싱글에는 타이틀곡 '벌스데이'와 전소미의 자작곡 '어질어질(Outta My Head)' 단 두 곡이 수록된다. 그러나 전소미는 이 중 어느 무대 하나 선보이지 못했다.

데뷔 쇼케이스를 앞두고 전소미는 SNS를 통해서도 적극적으로 홍보를 해왔다. 그러나 정작 그는 준비가 '덜 된' 상태로 나타났다. 일반적으로 데뷔 및 컴백 쇼케이스는 그간 공들여 작업하고 연습해 온 결과물을 선보이는 자리다. 많은 가수들이 쇼케이스 무대에서 긴장감을 드러내는 것 또한 자신의 노력을 증명하는 자리이기 때문이다. 심지어 전소미는 쇼케이스가 종료된 후에도 사태 파악을 전혀 하지 못하고 SNS 홍보에 열을 올리고 있다.
전소미 솔로 데뷔 /사진=변성현 기자

전소미 솔로 데뷔 /사진=변성현 기자

전소미는 "더블랙레이블로 옮기고 솔로 준비를 했다"면서 "뮤직비디오의 안무와는 조금 달라진 부분이 있다. 지금도 안무가 조금씩 바뀌고 있다. 심지어 녹음했던 부분도 최근까지 재녹음을 했다. 준비가 덜 됐다고 말씀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준비가 다 되지 않은 것을 보여주고 싶었던 것일까. 전소미는 "쇼케이스가 끝나고도 안무 연습을 하러 간다. 이해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이날 오후 6시 전소미의 첫 싱글 '벌스데이'는 공개됐다. 그러나 아직 무대를 보여줄 수 없는 전소미. 그의 첫 무대는 오는 15일 MBC '쇼!음악중심'에서 공개될 예정이다. 전소미는 그때까지 준비를 마치겠다는 약속을 했다. 그는 "안무가 바뀌고 픽스가 된 상태로 연습을 하고 있다"면서 "토요일까지는 문제가 없을 것 같다. 그때 정말 열심히 하는 모습을 보여드리겠다"고 했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