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지원 기자]
‘한끼줍쇼’에서 가수 이은저의 딸이라고 밝힌 공원소녀 레나. /사진=JTBC 영상 캡처

‘한끼줍쇼’에서 가수 이은저의 딸이라고 밝힌 공원소녀 레나. /사진=JTBC 영상 캡처

‘한끼줍쇼’에서 가수 이은저의 딸이라고 밝힌 공원소녀 레나. /사진=JTBC 영상 캡처

그룹 공원소녀의 레나가 가수 이은저의 딸이라고 밝혔다.

지난 12일 방송된 JTBC ‘한끼줍쇼’에는 레나가 출연했다. 레나는 이경규, 산들과 함께 서울 홍지동에 사는 주민과 저녁 식사를 함께 했다.

레나는 어머니가 구워줬다면서 초코쿠키를 선물로 내놓았다. 이경규가 “어머니가 빵집을 하시냐”고 묻자 레나는 “취미로 베이킹을 하신다”고 밝혔다. 이경규가 “어머니가 이 어려운 길을 간다고 할 때 반대하지 않으셨냐”고 물었다. 레나는 “엄마도 예전에 잠깐 가수 생활을 하셨다”며 “힘든 걸 아셔서 처음에 반대하셨다”고 털어놨다.

이경규는 놀라며 “혹시 우리가 알 만한 노래가 있느냐”고 물었다. 레나는 “(어머니) 성함이 이은저이다”고 밝혔다. 인터넷에 검색을 하던 이들은 ‘광화문 연가’ ‘옛사랑’ 등을 작곡한 이영훈 작곡가의 유일한 여자보컬리스트라고 나와있다고 했다. 이은저의 ‘세월 가면’을 듣던 이들은 “아는 노래”라며 호응했다. 이에 레나는 “눈물 난다”며 기뻐했다.

이은저는 1993년 미스코리아 선발대회에서 전남 진으로 출전해 우수상을 수상했다. 1996년 ‘세월 가면’을 발표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