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소미, 오늘(13일) 솔로 데뷔
전소미, 솔로 데뷔 앨범 '벌스데이' 공개
전소미 "아직 준비 덜 됐다 생각" 무대 없는 쇼케이스
솔로 데뷔 전소미 /사진=변성현 기자

솔로 데뷔 전소미 /사진=변성현 기자

그룹 아이오아이 출신 전소미가 솔로 데뷔 쇼케이스에서 아직까지 아쉬운 부분이 있다며 무대를 선보이지 않았다.

13일 서울 마포구 신한카드 판스퀘어에서 전소미의 첫 번째 솔로 싱글 '벌스데이(BIRTHDAY)' 발매 기념 쇼케이스가 개최됐다.

아이오아이 활동이 종료된 후 약 3년 만에 솔로로 데뷔하게 된 전소미는 이날 한층 성숙해진 자신의 모습에 대한 기대를 당부했다. 그는 "이전과 아예 새로운 모습은 아니다"라면서 "대중분들에게 친근하게 다가가고 싶었다. 실력적으로나 퍼포먼스적으로도 성숙한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도록 이전보다 더 많이 발전시켰다"고 말했다.

직접 작사, 작곡에도 참여하며 '아티스트'로서의 면모를 강조했다는 전소미는 롤모델로 이효리를 꼽았다. 그는 "여자 솔로로 이효리 선배님이 굉장히 멋있으신 것 같다"면서 "한 콘셉트만 한 게 아니라 여러 가지를 하셨다. 멋있고 매력이 많은 것 같다. 나도 다양한 모습을 보여줄 수 있는 가수가 되고 싶다"고 포부를 다졌다.

그러나 당찬 포부와 달리 전소미는 신곡 무대를 선보이지 않아 의아함을 자아냈다. 이에 대해 그는 "아직 완벽하지 않다고 생각하고 있다. 덜 준비된 모습을 보여드리는 게 아쉽지 않을까 싶어서 조금 더 완벽한 모습을 보여드리려고 무대를 준비하지 못 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전소미는 "쇼케이스가 끝나고도 안무 연습을 하러 간다. 이해 부탁드린다"며 "뮤직비디오 안무와는 조금 달라진 부분이 있다. 지금도 계속 안무가 조금씩 바뀌고 있다. 심지어 녹음했던 부분이 최근까지도 재녹음을 해서 준비가 덜 됐다고 말씀드리고 싶다"고 했다.

홀로 무대를 서기에 준비가 미흡했던 것은 아닐까. 이와 관련해 전소미는 "타이틀로 정해지기까지도 오래 걸렸고, 녹음도 이곡저곡 많이 했다. 오늘 무대 같은 경우는 오랜 시간을 기다려온 만큼 굉장히 중요하고, 내겐 길이 남아야 할 날이기에 완벽하게 준비하고 싶었다. 춤도 더 맞춰보고 싶었다. 스스로 아쉬운 부분이 있었던 것 같다"고 생각을 밝혔다.

첫 무대는 오는 15일 음악방송을 통해 공개될 예정이다. 전소미는 "토요일에 첫 방송을 한다. 안무가 바뀌고 픽스가 된 상태로 연습을 하고 있다. 토요일까지는 문제가 없을 것 같다. 그때 정말 열심히 하는 모습을 보여드리겠다"고 다짐했다.

전소미의 첫 번째 솔로 싱글 '벌스데이'는 이날 오후 6시에 공개된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