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좌관’ 신민아, “연기 경력에서 좋은 변화가 있지 않을까 기대해”

[임현주 기자 / 사진 백수연 기자] 신민아가 작품을 선택한 이유를 전했다.

6월13일 오후 서울 강남구 임피리얼팰리스에서 JTBC 새 금토드라마 ‘보좌관-세상을 움직이는 사람들(극본 이대일, 연출 곽정환 연출/ 이하 보좌관)’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현장에는 곽정환 PD를 비롯해, 배우 이정재, 신민아, 이엘리야, 김동준, 정진영, 김갑수, 정웅인, 임원희가 참석했다.

이날 신민아는 “기존에 직업을 가진 캐릭터를 많이 해보지 못했다. 처음 봤을 때 ‘나랑 어울릴까, 어떤 지점이 비슷할까’ 등 고민이 많았다. 선영이라는 인물이 고민하는 지점이 뭔지, 선영이가 원하는 목표가 뭔지 들여다보려고 노력했다”면서, “그러다 보니 조금씩 지문이 생기고 이해가 가더라. 선영이가 목표를 향해 치열하게 달려가는 것이 새롭게 느껴졌고 이것들을 표현하면 저의 연기 경력에서도 좋은 변화가 있지 않을까 하는 기대가 컸다. 선영이에게 공감하려고 노력하고 있다”고 털어놨다.

‘보좌관’은 스포트라이트 뒤에서 세상을 움직이는 리얼 정치 플레이어들의 위험한 도박, 권력의 정점을 향한 슈퍼 보좌관 이정재(장태준)의 치열한 생존기를 그린 작품, 시즌별 10부작으로 만들었다. 첫 방송 전임에도 시즌2까지 확정한 것. 하지만 시즌이 연달아 방영되진 않는다. 중간에 다른 드라마들이 편성되나 최대한 빠른 시간 안에 시즌2를 만나볼 수 있게 작업 중이다.

한편, JTBC 새 금토드라마 ‘보좌관-세상을 움직이는 사람들’은 14일 오후 11시 첫 방송된다.

bnt뉴스 기사제보 star@bntnews.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