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좌관' 이정재 /사진=변성현 기자

'보좌관' 이정재 /사진=변성현 기자

배우 이정재와 신민아가 '보좌관'과 국회의원으로 만났다.

13일 서울 강남구 임피리얼팰리스호텔 서울에서 JTBC 새 금토드라마 '보좌관'의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 드라마는 권력의 정점을 향한 슈퍼 보좌관 장태준(이정재)의 치열한 생존기를 담는다. 비례대표 초선의원 강선영(신민아)는 장태준과 묘한 대립각을 세운다.
'보좌관' 신민아 /사진=변성현 기자

'보좌관' 신민아 /사진=변성현 기자

'보좌관'을 통해 첫 연기 호흡을 맞춘 이정재, 신민아는 서로에 대한 존중과 애정을 드러냈다.

신민아는 "이정재는 같이 연기를 할 때 집중할 수 있게 리액션을 해준다. 호흡이 진중하고 힘이 있다. 도움을 많이 받고 있다"고 말했다.

이정재는 "저도 신민아와 호흡 너무 좋았다. 대화도 많이 나누며 현장서 잘 해나갔다. 조금 더 캐릭터를 극대화 시키기 위해 노력했다"고 만족감을 전했다.
'보좌관' /사진=변성현 기자

'보좌관' /사진=변성현 기자

'보좌관'은 스포트라이트 뒤에서 세상을 움직이는 리얼 정치 플레이어들의 위험한 도박. 권력의 정점을 향한 슈퍼 보좌관 장태준의 치열한 생존기를 담았다. 14일 밤 11시 첫 방송.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