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좌관' /사진=변성현 기자

'보좌관' /사진=변성현 기자

배우 정진영이 '보좌관'에 대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13일 서울 강남구 임피리얼팰리스호텔 서울에서 JTBC 새 금토드라마 '보좌관'의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무소속 초선 의원 이성민 역을 연기하는 정진영은 "이 드라마는 현실의 여야를 반영하지 않았다. 지형은 조금 다르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그럼에도 대의민주주의를 볼 수 있는 의회에서 어떻게 우리의 대표를 뽑을까라는 고민을 하게 하는 드라마다. 현실을 되돌아보는 드라마가 될 것이다. 그 사람들의 이야기가 풍부하게 담겨있다"고 밝혔다.

영화 '사바하' 이후 이정재와 다시 조우하게 된 것에 대해 "이정재와 연기할 때 편하다. 감정을 잘 주는 배우다. 감정들이 같이 고양되는 편"이라고 애정을 드러냈다.

그러면서 "둘 사이 관계는 선후배이자 동지였던 사이다. 남들은 모르는 감정이 쌓여있고, 그것이 드라마가 전개되면서 때로는 갈등 속에서 격렬히 터지기도 한다"고 덧붙였다.

'보좌관'은 스포트라이트 뒤에서 세상을 움직이는 리얼 정치 플레이어들의 위험한 도박. 권력의 정점을 향한 슈퍼 보좌관 장태준의 치열한 생존기를 담았다. ‘미스함무라비’, ‘THE K2’, ‘추노’를 연출한 곽정환 감독과 ‘라이프 온 마스’, ‘싸우자 귀신아’를 집필한 이대일 작가가 의기투합했다. 오는 14일 밤 11시 첫 방송.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