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좌관' /사진=변성현 기자

'보좌관' /사진=변성현 기자

그룹 제국의 아이들 출신 배우 김동준이 신민아와 함께 '보좌관'에 출연하는 소감을 밝혔다.

13일 서울 강남구 임피리얼팰리스호텔 서울에서 JTBC 새 금토드라마 '보좌관'의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김동준은 촉촉한 눈빛으로 신민아를 쳐다봐 눈길을 끌었다. 이에 "사실 저는 촬영장에서 많이 못 봤다. 이런 기회 아니면 없어서 오늘 많이 보려고 한다"고 팬심을 드러냈다.
'보좌관' 신민아 /사진=변성현 기자

'보좌관' 신민아 /사진=변성현 기자

멋모르게 덤벼드는 국회의원실 인턴 한도경을 연기하는 그는 "'올바른 정치만이 세상을 바꾼다'라는 신념을 믿고 국회의원 사무실에 들어온다. 순수함을 통해서 공감을 불러올 수 있을 것 같다"고 밝혔다.

이어 "많은 배우 선배님, 선생님들과 함께하면서 감동을 받았다. 회식을 하고 집에가서 눈물이 나더라. 제가 움직일 수 있게 도와주신다. 인턴이 상사들 따라가듯 그 마음 그대로 열심히 배우고 따라가고 있다"고 포부를 전했다.

'보좌관'은 스포트라이트 뒤에서 세상을 움직이는 리얼 정치 플레이어들의 위험한 도박. 권력의 정점을 향한 슈퍼 보좌관 장태준의 치열한 생존기를 담았다. ‘미스함무라비’, ‘THE K2’, ‘추노’를 연출한 곽정환 감독과 ‘라이프 온 마스’, ‘싸우자 귀신아’를 집필한 이대일 작가가 의기투합했다. 14일 밤 11시 첫 방송.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