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좌관' 이정재 /사진=변성현 기자

'보좌관' 이정재 /사진=변성현 기자

배우 이정재가 드라마 '보좌관'을 통해 10년 만에 드라마에 복귀한다.

13일 서울 강남구 임피리얼팰리스호텔 서울에서 JTBC 새 금토드라마 '보좌관'의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이정재는 "어떠한 의도도 없었다. 하다보니 10년간 드라마를 못했다"고 말하며 웃었다.

그는 "시나리오를 받고 이 작품은 해야겠다는 생각을 했다. 기획, 시나리오 모두 재밌었다. 캐스팅에 대해 못 들었던 단계였다. 더 늦기전에 해야겠다고 생각했다. 개인적으로 기쁘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어 "예전 드라마 촬영 때와 많이 달라졌다. 촬영하는데 수월하고 즐겁게 하고 있다. 선배, 동료의 호흡이 좋다. 현장이 즐겁고 유쾌하다'라고 덧붙였다.

이정재는 4선 의원의 수석 보좌관 장태준 역을 맡아 불가능한 것도 가능하게 만드는 '슈퍼' 능력자다. 자신이 원하고, 목표하는 일엔 무섭게 돌진하는 인물이지만 부드럽고 유연한 미소 속에 깊은 속내와 더 높은 곳을 향한 야망을 숨기고 있는 캐릭터로 '이정재표 카리스마'를 보여줄 예정.

'보좌관'은 스포트라이트 뒤에서 세상을 움직이는 리얼 정치 플레이어들의 위험한 도박. 권력의 정점을 향한 슈퍼 보좌관 장태준의 치열한 생존기를 담았다. 오는 14일 밤 11시 첫 방송.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