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해인, 김준한에게 굳은 낯빛...한지민은 왜 눈물 그렁그렁?

[연예팀] 정해인과 김준한 사이에 긴장감이 감돈다.

13일 방송되는 MBC 수목드라마 ‘봄밤’ 15, 16회에서는 한지민(이정인 역), 정해인(유지호 역), 김준한(권기석 역)의 관계에 더 아슬아슬한 긴장감이 피어오를 전망이다.

12일 방송에서는 권기석(김준한)에게 이별을 고했던 이정인(한지민)이 그의 아버지 권영국(김창완)에게 결혼할 생각이 없다고 밝히며 다시 한 번 확실한 선을 그었다. 그는 허울뿐인 연애를 끝내기로 마음먹었지만, 여전히 자존심을 세우며 이를 놓지 않는 권기석과 각자 부모님 간의 이해 관계 등이 앞으로를 예측 못하게 한다.

이 가운데 서로를 향한 이정인과 유지호(정해인)의 감정은 점점 더 짙어지며 밖으로 새어나와 친한 가족과 친구들은 이미 이들 관계를 눈치챈 상황. 권기석 역시 유지호를 의심하고 있어 두 남자가 이정인이 일하는 도서관에서 마주친 모습은 긴장감을 서리게 한다.

사진 속 아들 유은우(하이안)와 함께 있는 유지호는 갑작스레 마주한 권기석에게 묘하게 굳은 낯빛을 비치고 있으며 그 역시 웃고 있지만 어딘가 미심쩍은 경계심이 느껴진다. 특히 도서관에서 나온 이정인은 눈물이 그렁그렁 한 채 누군가를 빤히 응시하고 있어 과연 그 앞에 선 사람은 누구이며 무슨 일이 벌어진 것인지 궁금증을 모은다.

한편, MBC 수목드라마 ‘봄밤’은 매주 수, 목 오후 8시 55분 방송.(사진제공: 제이에스픽쳐스)

bnt뉴스 기사제보 star@bntnews.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