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라디오스타’ 규현./ 사진제공=MBC

‘라디오스타’ 규현./ 사진제공=MBC

‘라디오스타’ 규현./ 사진제공=MBC

슈퍼주니어 규현이 MBC ‘라디오스타’에 MC가 아닌 게스트로 돌아왔다. 녹슬지 않은 입담과 재치로 시청자를 사로잡았다.

지난 12일 방송된 ‘라디오스타'(기획 김구산 / 연출 최행호, 김지우)는 ‘만나면 좋은 친구’ 특집으로 은지원, 규현, 위너 강승윤, 이진호가 출연했다.

이날 스페셜 MC는 위너의 이승훈이 맡았다. MC 자리에 앉은 이승훈이 열의를 불태우고 있는 가운데 ‘라스’에 익숙한 얼굴, 규현이 등장했다.

규현은 ‘라스’ MC 복귀를 고사한 이유에 대해 “사실 스트레스를 많이 받았던 거 같다. 독한 이야기도 많이 하고 게스트분들을 약 올려야 하는 자리”라고 설명했다.

이어 규현은 MC 자리를 정식으로 거절한 후 김국진과 윤종신, 김구라의 각양각색 반응들을 전했다. 규현은 “김구라 형은 ‘너 관둬도 할 사람 있고, 결국 나중에 돌아올 수도 있다’고 했고, 윤종신 형은 ‘어, 나도 관둘 거야’라고 했다. 반면 김국진 형은 ‘규현아 넌 어디 가든지 잘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해줬다. 김국진 선배와 10분간 통화를 했는데, 다 좋은 얘기만 해주셔서 감사했다”고 했다.

규현은 자신의 자리에 은혁을 추천하며 “슈퍼주니어에서 예능 활동하는 멤버들이 꽤 있지만 제일 재미있는 사람은 은혁이다. 은혁이 빛을 못 보는 것 같아서 던진 거고, 솔직한 마음은 누가 와도 응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MC로 활약했을 때와 달리 차분한 모습을 이어갔던 규현이지만, 후반부로 갈수록 이전의 깐족 본능을 드러내면서 웃음을 자아냈다. 군 복무로 인해 생긴 공백기에도 예능감을 잃지 않았다고 자부한 규현은 “복귀 후 한마디도 못 하면 어떻게 하지 걱정을 했었는데, 나름 분량이 나오고 편집도 괜찮게 돼 다행이라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규현은 MC 형들의 애정이 섞인 몰이를 당하면서 재미를 선사했다. 뿐만 아니라 규현은 ‘한 뼘 더 가까워질 노래’로 강승윤과 함께 ‘본능적으로’를 열창하며 가수로서의 품격을 뽐내 시청자들의 귀를 호강 시켰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