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유청희 기자]
JTBC ‘방구석1열’에 출연한 진선규./사진제공=JTBC

JTBC ‘방구석1열’에 출연한 진선규./사진제공=JTBC

JTBC ‘방구석1열’에 출연한 진선규./사진제공=JTBC

JTBC ‘방구석1열’에 배우 진선규가 출연한다.

오는 14일 방송되는 ‘방구석1열’에는 대한민국 영화계를 대표하는 감독과 페르소나를 소개한다. 이에 류승완 감독과 배우 류승범의 ‘부당거래’를, 김지운 감독과 배우 이병헌의 ‘달콤한 인생’을 다룬다. 또한 이날 방송에는 최근 ‘페르소나’를 연출한 임필성 감독과 진선규가 함께 한다.

최근 녹화에서는 ‘죽거나 혹은 나쁘거나’를 시작으로 ‘품행제로’까지 배우로서 입지를 다진 류승범에 대한 이야기가 이어졌다. 진선규 “영화를 잘 모르던 시절, ‘품행제로’를 보고 ‘어디서 저런 배우를 데려왔을까’하고 깜짝 놀랐다. ‘다큐멘터리인가?’싶을 정도로 실감나는 연기였다”라며 류승범의 이미지와 연기력에 감탄했다.

이날 민규동 감독은 “감독과 페르소나의 관계는 둘이 함께 성장한다는 것에 의의가 있다. 서로의 삶에 자양분이 되어 주는 것 같다”고 전했다. 진선규는 “서로의 가려운 곳을 긁어줄 수 있는 관계. 말하지 않아도 서로가 생각하는 부분을 채워준다”고 덧붙여 공감을 자아냈다.

한편 1년 만에 ‘방구석1열’을 다시 찾은 진선규는 ‘범죄도시’에 이어, 개봉예정작인 ‘롱 리브 더 킹’에서 강윤성 감독과의 두 번째 호흡을 보여준다. 특히 영화를 소개하는 과정에서 깜짝 스포일러를 발설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기도했다.

‘방구석1열’은 오는 14일 오후 6시 30분에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