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이승훈, YG 저격 발언
"회사에 선배님 몇 분 안 남아 있어"
이승훈, YG 저격에 강승윤 '깜짝'
'라디오스타' 이승훈 /사진=MBC 방송화면 캡처

'라디오스타' 이승훈 /사진=MBC 방송화면 캡처

'라디오스타'에서 그룹 위너 이승훈이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를 저격하는 듯한 발언을 했다.

지난 12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라디오스타'에는 가수 은지원, 그룹 슈퍼주니어 규현, 위너 강승윤, 개그맨 이진호가 출연했다. 이승훈은 스페셜 MC로 자리했다.

이날 규현은 '신서유기' 멤버인 은지원이 송민호만 챙긴다며 서운함을 내비쳤다. 그는 "은지원이 송민호만 좋아하는 것 같다. '우리 민호'라고 하면서 우쭈주하는 느낌이 있다. 눈빛이 묘하게 다르다"고 말했다.

이에 은지원은 "규현은 베테랑이다. 민호는 낙동강 오리알 같다. 못 어울릴까 봐 챙 긴 거지 편애는 아니다"라고 해명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를 들은 강승윤은 "내가 보기에도 형이 가장 아끼는 후배는 위너 같다"면서 "위너 멤버들을 방송에 추천해주신다"라면서 규현의 말에 동의했다.

그러자 이승훈은 고개를 끄덕이며 "은지원이 위너를 제일 잘 챙기는 선배다. 근데 회사에 지금 선배님이 몇 분 안 남아 계신다"고 말해 일순간 모두를 얼어붙게 만들었다.

최근 YG엔터테인먼트는 승리가 연루된 버닝썬 사태를 시작으로 양현석 대표의 성접대 의혹, 그룹 아이콘 비아이의 마약 의혹 등으로 연일 논란의 중심에 서고 있다. 그 과정에서 승리, 비아이와의 전속계약을 해지하기도 했다.

MC 김국진은 "승훈이는 똘끼가 있는 것 같다"라고 말하며 분위기를 전환했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