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BS 1TV '극한직업' 폴딩트레일러&미니카라반 소개
미니카라반, 소형차로 즐길 수 있어 수요 급증
폴딩트레일러, 전기장판에 에어컨까지 편의시설 갖춰
폴딩트레일러&미니 카라반 / 사진 = EBS '극한직업'

폴딩트레일러&미니 카라반 / 사진 = EBS '극한직업'

'극한직업'에서 폴딩트레일러와 미니 카라반을 제작하는 현장이 공개돼 시청자들의 호기심을 증폭 시켰다.

12일 방송된 EBS 1TV '극한직업'에서는 폴딩트레일러와 미니 카라반을 만드는 과정을 소개했다.

이날 제작진은 경기도 파주의 한 트레일러 공장을 찾아 폴딩 트레일러와 프티 카라반을 위해 사는 사람들을 마주했다. 이들은 한 달에 약 45대 가량의 폴딩 트레일러를 만들기 위해 연일 야간작업을 하며 작업자 모두가 일에 매진 중이었다.

폴딩 트레일러는 짐을 싣고 다니기 편리할 뿐만 텐트가 부착되어 있어 찾는 사람이 점차 많고 내부에 전기장판, 에어컨 등의 편의시설까지 갖추고 있어 더욱 편리하다.

트레일러 제작의 첫 과정은 바로 하부 프레임 제작이다. 프레임 위로 트레일러가 만들어지기 때문에 한 번 틀어지면 트레일러 자체가 만들어지지 않아 매우 중요한 작업이다.

프레임 제작을 마치면 외벽 도색 작업, 내부 목공 작업, 캠핑에 필요한 가전 설치와 내부에서 사용이 가능한 전선 작업이 단계별로 진행된다.

일찍 찾아온 더위와 연일 이어지는 야근 탓에 집에 들어가면 녹초가 된다는 작업자들의 뜨거운 땀방울에 시청자들은 높은 관심을 보였다.

차 뒤에 고리를 매달아 끌고 다니는 ‘폴딩 트레일러’ 역시 많은 캠퍼들에게 인기 있는 제품이다. 트레일러에 부착된 텐트를 치고 접는데는 겨우 10분 내외의 시간만 투자하면 된다. 또한 한겨울에도 따뜻하게 캠핑을 즐길 수 있어 가족 단위의 캠퍼들에게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캠핑 인구 600만 시대를 맞이해 다양한 캠핑 형태가 등장하고 있는 지금, 특히 사랑받는 캠핑은 바로 차 안에서 숙박하는 ‘차박’ 이다.

그러나 부피가 큰 캠핑카는 주차 문제가 크기 때문에 ‘미니 카라반’이 각광 받고 있는 추세다. 기존 카라반보다 크기는 절반 정도로 작지만, 주방, 침실은 물론 샤워시설까지 갖추고 있어 실용적이다. 뿐만 아니라 소형차로도 이동 가능해 많의 사람들의 문의가 이어지고 있다.

정수연 한경닷컴 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