갓세븐, 난치병 아이들 소원 이뤄준다
갓세븐, 난치병 환아와 가족들 콘서트 초대
갓세븐 /사진=JYP엔터테인먼트 제공

갓세븐 /사진=JYP엔터테인먼트 제공

그룹 갓세븐(GOT7)이 2019년 월드투어에서 전 세계 난치병 아이들의 소원을 이뤄주며 선한 영향력을 전파한다.

JYP엔터테인먼트는 "갓세븐이 오는 15, 16일 서울 KSPO DOME(올림픽체조경기장)에서 진행하는 '갓세븐 2019 월드 투어 킵 스피닝(GOT7 2019 WORLD TOUR KEEP SPINNING)'을 시작으로 메이크어위시재단과 함께 전 세계 난치병 아이들의 꿈을 응원하는 '킵 스피닝, 킵 드리밍 위드 갓세븐(KEEP SPINING, KEEP DREAMING with GOT7)' 프로젝트를 진행한다"고 밝혔다.

이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갓세븐은 메이크어위시재단을 통해 갓세븐의 공연 관람 혹은 만남 등을 소원하는 난치병 아이들의 사연을 접수받고 있다.

15일 서울 공연에는 미국 캘리포니아에 거주하며 현재 폐동맥판폐쇄증이라는 난치병으로 투병 중인 갓세븐의 팬 Karime Sophia Oliva(17)양을 초대, 평소 갓세븐의 콘서트를 관람하고 이들을 직접 만나보고 싶다는 소원을 이뤄 줄 예정이다.

아울러 16일 공연에도 난치병 환아와 가족 등을 콘서트에 초청할 예정이다.

갓세븐은 서울뿐만 아니라 월드투어로 방문하는 도시에서도 난치병 아이들의 사연을 접수받고 소원을 이뤄주며 투병 중인 아이들이 용기와 힘을 잃지 않고 꿈을 키워갈 수 있도록 응원을 보낼 계획이다.

한편 메이크어위시는 백혈병, 뇌종양, 골육종 등 희귀 난치병으로 투병 중인 아동들의 소원을 이뤄주는 세계 최대의 소원성취기관이자 전세계 42개국에서 활동하는 국제 비영리단체다. JYP엔터테인먼트는 오는 17일 메이크어위시 한국지부와 난치병 환아를 위한 사회 공헌 사업 협약을 맺고, 이들에게 꿈과 희망을 전할 예정이다.

갓세븐의 이번 월드투어는 아시아, 북남미, 유럽 등 1차 개최지를 알렸고, 향후 규모와 범위를 확장할 것으로 전망된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