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유리, 예비 신랑 최병길 PD 공개
최병길 PD "서유리, 배울 게 많은 사람"
서유리♥최병길 PD /사진=MBC에브리원 방송화면 캡처

서유리♥최병길 PD /사진=MBC에브리원 방송화면 캡처

성우 겸 방송인 서유리가 예비 신랑 최병길 PD과의 러브스토리를 공개하며 애정을 드러냈다.

서유리는 지난 11일 방송된 MBC에브리원 예능 프로그램 '비디오스타'에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는 예비 신랑인 최병길 PD도 깜짝 등장해 놀라움을 안겼다.

"저 결혼해요"라고 발표한 서유리는 "오는 8월 14일에 혼인 신고를 하기로 했는데 예비 신랑의 생일이다. 생일이랑 결혼기념일을 퉁 치려는 큰 그림이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서유리는 "어차피 공개 안하고 끝내면 온갖 추측성 기사들이 나올 거다. 오늘 화끈하게 다 털겠다"면서 "40대 초반의 드라마 PD다. 원래는 MBC였는데 퇴사했다. 올해 2월이었다. 다른 특징은 앨범을 냈었다. 가수 활동명이 애쉬번이다. 이름은 최병길이다"라고 예비 신랑에 대해 모두 공개했다.

만남 전부터 서유리를 좋아했던 최병길 PD와 달리 서유리는 큰 호감을 느끼지는 못했다고 전했다. 그는 "예비 신랑이 이상형과는 달랐다. 첫 인상이 호감 가는 인상은 아니었다"라고 말했다.

그러나 이내 속마음을 털어놓으며 마음이 통했다는 두 사람. 서유리는 "남자친구는 내가 힘든 과거 이겨낸 모습이 정말 좋다고 하더라. 그늘이 있는데 씩씩하게 이겨내온 모습이 좋았다더라"면서 "내가 '감독님 솔직히 매력있지만 난 쉽게 누군가를 만나서 헤어지고 그럴 상황 아니다. 결혼할 사람 만날 거다'고 말했다. 만난지 한 달 정도 됐을 때였는데 '그럼 결혼해요' 하더라"고 밝혔다.

이어 최병길 PD와의 깜짝 전화 연결이 있었다. 최병길 PD는 "여자친구가 겉으로 강하고 세 보이고 활달해 보이지만, 진짜 속으로는 상처도 많고 스트레스 많고 여린 사람이다. 저도 사실은 그렇다. 같이 보듬으면서 살면 좋을 것 같았다"고 말했다.

이후 최병길 PD는 스튜디오에 꽃을 들고 등장해 놀라움을 선사했다. 최병길 PD는 "얘기를 전혀 안 했다. 혼날까 봐 두근두근하다. 여자친구의 이 열정이 항상 영감을 준다. 내가 8살이나 많지만 배울 게 많다"며 서유리를 향해 각별한 애정을 표했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