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못미 박보검...정승환 “가요계 박보검? 안테나 내에서만”

[연예팀] 정승환이 입담을 뽐낸다.

12일 방송되는 JTBC ‘한끼줍쇼’에서는 가수 정승환, 산들, 레나가 밥동무로 출연해 종로구 홍지동에서 한 끼에 도전한다.

최근 진행된 ‘한끼줍쇼’ 녹화 당시 정승환은 소속사 안테나 내에서 불리는 자신의 별명에 대해 이야기했다. 강호동이 정승환을 두고 “가요계의 박보검”이라고 소개하자, 정승환은 손사래를 치며 “가요계가 아니라 안테나 내에서 서로 기분 좋자고 붙인 별명”이라고 설명했다. 유희열은 안테나의 다니엘 헤니, 정재형은 오다기리 조라고.

한편, 강호동은 ‘한끼줍쇼’의 고정 코너 ‘칭찬해 서운해’에 대해 설명하고 정승환에게 유희열을 향한 칭찬을 요청했다. 이에 정승환은 “유희열 선배님은 잇몸이 예쁘다”며 “웃을 때 잇몸이 훤하게 드러나는데 선홍빛 잇몸이 건강해 보인다”고 칭찬했다.

JTBC ‘한끼줍쇼’는 매주 수요일 오후 11시 방송.(사진제공: JTBC)

bnt뉴스 기사제보 star@bntnews.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