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 향 나는 유노윤호 (종합)

[김영재 기자 / 사진 백수연 기자] 유노윤호가 솔로로 돌아왔다.

가수 유노윤호의 첫 솔로 앨범 ‘트루 컬러스(True Colors)’ 발매 기념 쇼케이스가 6월12일 오후 서울시 광진구 유니버설아트센터에서 개최됐다.

‘트루 컬러스’는 그룹 동방신기(東方神起) 멤버 유노윤호의 데뷔 후 첫 솔로 앨범이다. 그만의 음악과 퍼포먼스를 만날 수 있음은 물론, 레드, 화이트 등 감정을 색에 비유해 각 트랙에 대입한 점이 이채롭다. 그는 “16년 만의 솔로 데뷔라 그런지 동방신기 데뷔 때 느낌이 많이 난다”며, “삶의 감정을 윤호스럽게 공유하고 싶었다”고 앨범을 설명했다.

타이틀곡은 ‘팔로우(Follow)’다. 주문을 외우는 듯한 인트로 내레이션과 조용한 전반부 멜로디가 긴장감을 불러 모은다. 유노윤호는 “16년 차 가수의 모든 노하우가 담겼다”며, “담백하면서 펀치가 있는 무거운 느낌의 곡”이라고 소개했다. 영단어 ‘팔로우’의 뜻은 ‘~을 따라가다’이다. 그는 “이성 관계에 대한 내용일 수도 있고 또 여러분께서 나를 팔로우 하실 수 있도록 내가 주도적으로 다가가겠다는 의미도 있다”고 알렸다.

‘팔로우’ 안무에는 기존의 박력도 있고 색다른 재미도 있다. 그는 “파워풀하고 절도 있는 동작 가운데 여백의 미를 넣었다. 그 부분에서 날이 딱 서있다는 느낌을 받으실 것”이라며, “재미도 넣고 싶더라. 최근 ‘어벤져스: 엔드게임’이 개봉했지 않나. 그래서 그 영화에 나오는 닥터 스트레인지, 타노스, 아이언맨의 제스처를 조금씩 섞었다”고 전했다.
사람 향 나는 유노윤호 (종합)

솔로 데뷔 앨범에는 타이틀곡 ‘팔로우’를 비롯, 가수 보아(BoA)와 함께 부른 ‘스윙(Swing)’, 래퍼 기리보이가 피처링으로 참여한 ‘불러(Hit Me Up)’, 청바지가 잘 어울리는 이성에 대한 찬사를 담은 ‘블루 진스(Blue Jeans)’, 도회적인 분위기의 ‘왜(Why)’, 긍정 에너지를 전하는 ‘체인지 더 월드(Change the World)’까지 총 6곡이 실렸다.

유노윤호는 “전곡에 프로듀서 느낌으로 참여했으나 내 이름을 일부러 안 올렸다”며, “가사나 스토리가 다 이어진다. 나중을 기대하게 하는 암시까지 있으니 그 부분을 주의 깊게 봐주셨으면 한다”고 강조했다. 런던 노이즈(LDN Noise), 앤드류 최, 황유빈, 이스란 등 국내외 유명 뮤지션의 참여도 눈길을 끈다. 특히 유영진과 토마스 트롤슨은 동방신기 히트곡 ‘주문-MIROTIC’에 이어 ‘팔로우’로 유노윤호를 또 한번 지원 사격한다.

이날 유노윤호는 신보 준비 과정을 “자기 자신과의 싸움”으로 묘사했다. 새로운 유노윤호의 완성을 위해 고독하고 지난한 싸움을 벌여 온 것. 그는 “사실 이번 앨범이 퍼포먼스 앨범으로 비춰질까 봐 그게 두려웠다”며, 또한 “첫 트랙부터 마지막 트랙까지 여섯 트랙을 다 들어보시면 ‘아, 이 친구가 정말 많은 생각을 가졌구나’ 하실 것”이라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기리보이의 참여도 같은 맥락이다. 유노윤호는 “기리보이 씨와 나의 만남에 의문을 가지실 텐데 사실 그 점을 노렸다”며, “새로운 도전을 많이 해보고 싶었다”고 했다.

그렇다고 모태인 동방신기를 아예 배제한 것은 아니다. ‘팔로우’만 해도 후렴구는 딱 ‘동방신기’스럽다. 그는 “동방신기 앨범과 많이 다르지만 다른 것만 추구한 건 아니다. 오히려 발전시킨 부분도 있다”고 마냥 변화만을 추구한 것은 아님을 강조했다.

이날 행사에서 유노윤호는 여러모로 ‘인간 정윤호’를 여실히 드러냈다. 지난해 3월 열린 동방신기 정규 8집 앨범 쇼케이스 때는 미처 발견 못한 살가움이었다. 마침 그가 이번 신보로 대중에게 듣고 싶은 평가는 유노윤호가 “사람 냄새” 나는 가수라는 것. 삶에 이어 사람까지. 인생을 노래하고 싶은 퍼포머 유노윤호의 신보는 금일(12일) 오후 6시 공개됐다.

bnt뉴스 기사제보 star@bntnews.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