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비, “완벽하지 않은 분들을 대변하는 아티스트 되고파”

[임현주 기자 / 사진 백수연 기자] 비비가 향후 활동을 향한 포부를 전했다.

6월12일 오후 서울 마포구 홍대 무브홀에서 가수 비비(BIBI) 데뷔 쇼케이스가 진행됐다.

이날 데뷔 쇼케이스를 가진 비비는 향후 활동에 대해 “요즘은 완벽하게 연습해서 나오는 분들이 많은 것 같다. 이에 비해 전 연습량이 부족하지만, ‘여백의 미’ 같은 매력으로 봐주셨으면 좋겠다. 사실 완벽한 사람은 없지 않나. 그것을 대변하는 아티스트가 되고 싶다. 대중들에게 더 가까이 다가갈 수 있는 아티스트가 되겠다”고 포부를 전했다.

타이거 JK와 윤미래가 주목한 신예 비비의 첫 데뷔 EP ‘사랑하는 사람들을 위한 지침서’는 알앤비, 힙합, 팝 등 여러 장르를 아우른 모든 트랙이 담겨 있으며, 각기 다른 종류의 사랑을 그린다. 그중 타이틀곡 ‘나비’는 고양이와 고양이를 사랑하는 사람들을 위한 곡. 고양이를 바라보며 사랑의 감정을 포착한 상상력이 인상적이며, 비비가 관찰자적 시점에서 이야기꾼 역할을 충실하게 해낸 음악이다.

한편, 비비의 첫 데뷔 EP ‘사랑하는 사람들을 위한 지침서’는 금일(12일) 오후 6시 각종 음원 사이트를 통해 공개된다.

bnt뉴스 기사제보 star@bntnews.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